김태년 “법·윤리, 극단적 교회에 테러 당해…통합당 책임져야”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홍승희 기자]더불어민주당은 18일 8·15 광화문시위와 이를 주도한 전광훈 목사를 향해 “국가 방역에 대한 도전이고 국기문란의 심각한 범죄”라며 강도 높게 비판했다.

김태년 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우리 사회의 큰 비극은 법과 윤리가 극단적 교회에 의해 테러당하고 있는 것이다. 반사회적 위법 행위는 결코 종교적 자유의 이름으로 용납될 수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종교와 표현의 자유는 존중돼야 하나 누구도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협할 권리는 없다”며 “전광훈 목사는 방역을 방해하고 코로나를 확산시킨 법적 도덕적 책임을 분명히 져야 한다”고 일갈했다.

김 원내대표는 “미래통합당은 8·15 집회를 사실상 방조한 것에 대해 국민 앞에 사과해야 한다”며 책임을 야당에 돌리기도 했다.

그는 “서울시는 방역 강화를 위해 집회 금지 조치를 발표했다. 그런데도 통합당의 홍문표 의원 등 전현직 의원들은 집회에 참석했고 통합당은 당원 대상으로 집회에 참석하지 말라는 어떤 지침도 내리지 않았다”고 비난했다.

이어 “16일 강화문 집회에 참석한 홍문표·김진태·민경욱 전의원 등에 대한 통합당의 책임 있는 조치를 촉구한다”며 “김기현·정진석 의원 등 집담감염 확산 책임을 정탓으로 돌리는 비상식적 언행도 엄중하게 조치할 것 요청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hs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