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질랜드 코로나 재확산에 총선 4주 연기

뉴질랜드가 오클랜드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재확산하자 총선을 오는 10월17일로 4주 연기했다.

17일 AFP·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저신다 아던 뉴질랜드 총리는 지난 주말 동안 당 지도부와 선거관리위원회와 협의 끝에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아던 총리는 “모든 정당은 앞으로 9주 동안 선거운동을 할 수 있으며 선거관리위원회는 선거가 진행될 수 있도록 충분한 시간을 갖게 됐다”며 향후 어떤 상황에든 상관없이 총선 일정을 변경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당초 뉴질랜드 총선일은 다음달 19일로 예정됐었지만 코로나19가 재확산되면서 아던 총리와 집권당 노동당은 연정 파트너 정당들인 녹색당과 뉴질랜드제일당(NZF), 야당들로부터 총선 일정을 연기하라는 압박을 받아왔다.

뉴질랜드에서는 지난 5월1일 이후 102일 동안 지역감염자 ’0명’을 유지했다가 지난 11일 오클랜드에서 일가족 4명이 감염된 후 지금까지 확진자가 49명으로 늘어났다.

뉴질랜드는 올해 초 7주 동안 국경을 봉쇄하고 광범위한 코로나19 진단검사와 접촉자 추적 등으로 감염 통제에 성공해 ‘방역 모범국’으로 평가받고 있었다. 현재까지도 뉴질랜드에서 나온 누적 확진자 수는 1622명이고 사망자 수는 22명에 불과하다.(뉴스1)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