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경북도, 코로나19 수도권 확산 대응 긴급행정명령 발동

채홍호 대구 행정부시장이 18일 오전 대구시청에서 코로나19 수도권 확산에 따른 방역대책 긴급 브리핑을 하고 있다.[대구시 제공]

[헤럴드경제(대구경북)=김병진 기자]대구시와 경북도는 18일 수도권발 코로나19 확산사태에 따라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 방문자와 광복절 광화문 집회 참가자 등에게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도록 긴급 행정명령을 내렸다.

진단검사 행정명령 대상은 지난 7일부터 13일까지 사랑제일교회 방문자, 지난 8일 경복궁역 인근 집회 참가자, 지난 15일 광복절 집회 참가자 등이다.

따라서 대상자들은 대구시의 경우 오는 21일까지, 경북도는 25일까지 지역내 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아야 한다.

만약 행정명령을 위반하면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라 고발하고 확진자가 발생하면 구상권도 청구할 방침이다.

시·도 관계자는 “교회와 집회에 참가한 사람들은 꼭 검사를 받아 주기를 바란다”며 “진단검사비용에 대해서는 무료로 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kbj7653@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