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중앙연구소, 친환경 소재 스타트업 발굴 나서

[헤럴드경제=이혜미 기자] 롯데중앙연구소는 중소벤처기업부(중기부), 서울창조경제혁신센터와 함께 친환경 소재 분야 공모전을 개최한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공모전은 디지털 전환(Digital Transformation)을 가속화하고, 분업적 협업을 통한 혁신을 촉진하기 위한 목적으로 개최된다. 올해 처음 시행되는 ‘연결의 힘, 디지털 드림 9’ 공모전은 총 9가지 과제 분야가 제시됐으며 롯데중앙연구소는 친환경 소재 분야에서 과제를 제안했다.

이는 대기업과 스타트업 간 상생을 목적으로 과거 대기업 중심의 일방적 자원 배분 방식을 벗어나 스타트업을 상호 협력 파트너로 육성하는 방향으로 전환한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고 연구소 측은 설명했다.

친환경 프로젝트 과제 수행기업 모집 안내문 [제공=롯데중앙연구소]

롯데중앙연구소는 친환경 소재 분야와 관련해 두 가지 과제를 제시했다. 재활용이 어려운 갈색 맥주 페트(PET)병은 물론, 생수나 음료 페트병 소비도 증가 추세다. 또한 코로나19로 인해 온라인 시장이 활성화하면서 제품 포장을 위한 플라스틱 소비도 늘고 있다. 이에 착안해 연구소는 ‘친환경 맥주 페트 소재 및 가식성 음료 캡슐 개발’이라는 과제를 제시했다.

임정훈 롯데중앙연구소 상무는 “우수한 친환경 소재 분야의 스타트업이 롯데중앙연구소의 과제를 잘 실현해 낼 것을 기대하고 있다”며 “이번 공모전을 통해 서울창조경제혁신센터와 협력하여 국내의 유망한 스타트업을 발굴하고 상생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공모전에 참여하고자 하는 스타트업은 오는 20일까지 K-Startup 및 서울창조경제혁신센터 홈페이지를 통해 온라인으로 신청하면 된다. 최종 선정된 스타트업에 대해 중소벤처기업부는 사업화지원금 1억원, 기술개발지원금 최대 4억원, 기술특례보증금을 최대 20억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ham@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