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차 ‘르노 조에(ZOE)’ 출시…2000만원대 EV

르노 조에. [르노삼성자동차 제공]

[헤럴드경제 정찬수 기자] 유럽에서 전기차 누적 판매 1위를 기록한 ‘르노 조에(Renault ZOE)’가 한국에 상륙했다.

르노삼성자동차는 18일 ‘르노 조에’를 공식 출시하고 국내 시장 공략에 나선다고 밝혔다.

‘르노 조’에는 지난 2012년 유럽 시장에 처음 선보인 이후 올해 6월까지 약 21만6000대가 판매된 베스트셀러 전기차다. 이번에 한국에 출시되는 모델은 지난해 부분변경을 거친 3세대다.

100kW급 최신 R245모터를 장착해 역동적인 주행성능을 제공하는 것이 장점이다. 136마력의 최고출력과 25kg.m(245Nm)의 최대토크를 발휘한다. 전기차 전용 플랫폼을 적용해 핸들링 성능도 뛰어나다.

‘르노 조에’는 54.5kWh 용량의 Z.E. 배터리를 탑재했다. 완충 시 주행 가능 거리는 309㎞다. 50kW급 DC 급속충전기로 30분 충전하면 약 150㎞를 주행할 수 있다.

앙증맞은 디자인엔 르노 그룹의 철학이 반영됐다. 후드의 윤곽선이 중앙에 위치한 로장주 엠블럼까지 연결된다. 르노의 디자인 아이덴티티인 ‘C-shape’ 형상의 헤드라이트엔 ‘LED 퓨어 비전(PURE VISION)’이 기본으로 적용됐다.

인테리어에는 동급 최대의 10.25인치 TFT 클러스터와 ‘이지 커넥트(EASY CONNECT)’ 멀티미디어 시스템이 적용된 터치 방식 9.3인치 디스플레이가 탑재됐다.

아울러 내장재엔 친환경 인테리어 소재가 적용됐다. 젠(ZEN) 트림과 인텐스 에코(INTENS ECO) 트림에는 도어 암레스트와 대쉬보드, 시트 등에 업사이클 패브릭이 활용됐다. 제조 과정에서도 CO2 배출을 줄이기 위한 르노의 노력을 보여준다.

르노 조에 실내. [르노삼성자동차 제공]

안전사양도 풍성하다. 차선이탈 경보 시스템(LDW), 오토매틱 하이빔(AHL) 등 주행 안전을 위한 ADAS 기능이 모든 트림에 적용됐다. 인텐스(INTENS)·인텐스 에코(INTENS ECO) 트림엔 사각지대 경보 시스템(BSW)과 주차 조향 보조 시스템(EPA)이 탑재된다.

르노 조에는 3개의 트림으로 출시되며 가격은 ▷젠(ZEN) 3995만원 ▷인텐스 에코(INTENS ECO) 4245만원 ▷인텐스(INTENS) 4395만원이다. 환경부의 국고 보조금 736만원과 지자체별 추가 보조금 적용 시 서울시는 최저 2809만원, 제주도는 최저 2759만원에 구매할 수 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