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연구진 “코로나 가볍게 걸려도 강한 항체 생성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걸려 경미한 증상만 나타났던 환자들에게도 강하고 지속적인 면역이 있는 항체가 생성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16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미국 워싱턴대학 연구진은 코로나19에 가볍게 걸렸다가 회복된 환자들 몸 속에 B세포와 T세포로 불리는 면역세포뿐만 아니라 바이러스 항체도 생성돼 수개월 지속되는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이 면역반응이 정확히 얼마나 오래 가는지는 아직 불분명하지만, 이 연구 결과는 인체가 다시 코로나19에 노출될 경우 바이러스 감염을 막을 수 있다는 좋은 신호로 보인다.

캘리포니아대학 면역학자 스미타 마이어는 “매우 유망한 연구 결과”라면서 “집단 면역이나 잠재적 백신에 대해 낙관적인 전망을 준다”고 평가했다.

다만 연구진 중 한 명인 마리아 페퍼 박사는 재감염을 실제로 막을 수 있는지 여부는 재감염에 노출된 사람들이 코로나에 걸리지 않았다는 증거가 확실히 발견될 때까지는 알 수 없다고 조심스럽게 덧붙였다.

NYT에 따르면 이 연구는 아직 동료들의 검토를 받기 전이며, 네이처 학술지에 싣기 위한 검토 중이다.(뉴스1)

美연구진 '코로나 가볍게 걸려도 강한 항체 생성된다'(상보)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