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의혹’ 피해자, 전보요청 대화 공개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 피해자 지원단체들은 17일 전 수울시 관계자들이 피해자의 전보 요청에 없었다는 주장에 텔레그램 대화 내용을 공개하며 반박했다. 이날 경찰조사를 받은 오성규 전 서울시장 비서실장은 “고소인이나 제3자로부터 피해 호소나 인사이동 요청을 받은 적이 전혀 없다”고 밝혔다.

[헤럴드경제] 고 박원순 서울시장 성추행 의혹 피해자 지원단체들은 전 서울시 관계자들이 피해자의 전보 요청은 없었다는 주장에 대해 반박하고 나섰다.

한국성폭력상담소·한국여성의전화는 17일 입장문에서 “피해자는 4년 동안 20여명의 관계자에게 고충을 호소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서울시청 6층의 시장실 관계자 일부가 피해자와 주고받은 텔레그램 내용 전체를 삭제하거나 텔레그램에서 탈퇴하는 등 증거인멸을 시도하고 있다”며 피해자가 과거 시장실 관계자들에게 고충을 호소했던 텔레그램 대화 내용을 공개했다.

이에 따르면 피해자는 지난 2017년 6월 “1월까지는 있게 될 것 같다”, “그때는 무슨 일이 있어도 시장님 설득시켜 주시고 꼭 인력개발과에 보내주신다고 하신다”며 담당과장과의 면담 내용을 상대방에게 알렸다.

이에 상대방은 “1월에는 원하는 곳에 꼭 보내주도록 하겠다”, “마음 추스르시고 파이팅”, “이번엔 꼭 탈출하실 수 있기를” 등 답변을 남겼다.

피해자는 또 같은 해 10월 “실장님께서 남아주면 좋겠다고 하신 상태라 고민이 많이 되는 상태다”라며 비서실장이 직접 피해자의 전보를 만류했다는 듯한 내용을 인사담당주임에게 전하기도 했다.

한국성폭력상담소·한국여성의전화는 “수많은 비서실 근무자들이 피해자의 성고충 관련 호소와 전보 요청 관련 대화에 연결돼 있음에도 역대 비서실장이 나서서 ‘몰랐다’고 부인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앞서 박 전 시장 성추행 방조 혐의로 고발된 오성규 전 서울시장 비서실장은 이날 경찰에 출석해 조사받았다.

그는 “고소인이나 제3자로부터 피해 호소나 인사이동 요청을 받은 적이 전혀 없으며 비서실 직원들 누구도 피해 호소를 전달받은 사례가 있다고 들은 적 없다”면서 “서울시 관계자들이 방조하거나 조직적으로 은폐했다는 주장은 정치적 음해”라고 말했다.

앞서 지난 13일 김주명 전 서울시장 비서실장도 오 전 비서실장과 같은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은 뒤 “성추행을 조직적으로 방조하거나 묵인하지 않았다”고 밝힌 바 있다.

herald@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