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핏도 투자?…다시 불붙은 금값, 4개월만에 최대폭↑

[헤럴드경제=한희라 기자]국제 금값이 17일(현지시간) 4개월만에 최대폭으로 상승했다.

이날 뉴욕상품거래소에서 12월 인도분 금은 온스당 2.5%(48.90달러) 뛴 1,998.70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금융정보업체 팩트셋에 따르면 금액(달러) 기준으로 지난 4월22일 이후 가장 큰 오름폭이다.

지난주 주간 가격으로는 10주만에 처음으로 하락을 기록한 금값이 다시 온스당 2000달러에 육박한 것은 미국 국채 수익률과 달러화 약세 때문으로 분석된다.

최근 미 국채 수익률 상승과 달러 가치 회복에 따라 금에 쏠렸던 투자 수요가 다른 안전자산으로 분산됐던 것이 금값을 끌어내린 주된 이유였다.

그러나 이날 10년 만기 미 국채 수익률은 0.676%로 전 거래일의 0.708%에서 눈에 띄게 떨어졌고, 주요국 통화 대비 달러화 가치를 보여주는 달러 인덱스도 0.1% 하락했다.

‘투자의 귀재’ 워런 버핏이 이끄는 버크셔해서웨이가 지난 2분기에 세계 2위 금광업체 배릭골드의 주식을 대량으로 사들였다는 사실이 공개된 것도 금 투자에 다시 불을 붙였다.

국제 유가도 주요 산유국들의 지난달 감산 약속 이행 보도가 나오면서 상승했다.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9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배럴당 2.1%(0.88달러) 오른 42.89달러에 장을 마감했다. 런던 ICE선물거래소의 9월물 브렌트유는 오후 2시50분 현재 배럴당 1.2%(0.52달러) 상승한 45.32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hanira@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