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교육청, 부산형 블렌디드 러닝 연구학교 5개교 선정

[헤럴드경제(부산)=윤정희 기자] 부산교육청(교육감 김석준)은 부산형 블렌디드 러닝 교수·학습 모델을 개발하기 위해 공모를 거쳐 ‘부산형 블렌디드 러닝 연구학교’ 5개교를 선정했다고 18일 밝혔다.

이 연구학교는 교실 수업을 디지털 콘텐츠로 제작한 후 제작한 콘텐츠를 교육용 플랫폼 또는 단위학교 학습관리시스템에 탑재하는 등 온라인과 오프라인 혼합 학습이 가능한 교수·학습 모델을 개발하기 위한 것이다.

부산교육청은 배산초, 안민초, 주감초, 동수영중, 양정고 등 5개교를 연구학교로 선정해 오는 2020년 9월부터 2023년 2월까지 2년6개월간 운영한다.

부산형 블랜디드 러닝 교수·학습 모델의 선제적인 개발을 위해 이들 학교당 예산 7억1400만원을 지원한다. 이 예산은 학생 및 교사 1인 1노트북 지원, 단위학교 학습관리시스템 구축, 일반교실을 디지털 교실로 전환 등 블렌디드 러닝을 위한 인프라 구축에 투입한다.

권석태 미래인재교육과 과장은 “이 연구학교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한 부산형 미래교육의 방향을 모색하기 위해 운영하는 것이다”며 “이들 연구학교는 학교급별, 학년별, 교과별 미래교육 가이드로 활용할 수 있는 부산형 블랜디드 교수·학습 모델을 개발해 나갈 것이다”고 설명했다.

cgnhe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