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처역량 총집결…한국판 뉴딜 속도”…‘범정부 합동 실무지원단’ 본격 가동

기획재정부는 18일 한국판 뉴딜 정책 추진을 총괄·지원하는 범부처 합동 ‘한국판 뉴딜 실무지원단’을 구성해 본격 가동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기재부를 비롯해 과기·환경·고용부 등 관련 정부 부처의 역량을 총결집해 뉴딜 정책을 속도감 있게 이끌어간다는 계획이다.

이번에 출범한 실무지원단은 한국판 뉴딜 정책과 관련한 추가 아젠다(과제) 발굴, 관련 정책의 실무 조정 및 전체 과제 진행상황 점검 등의 역할을 담당하게 된다. 또 대통령 주재 한국판 뉴딜 전략회의와 경제부총리와 더불어민주당 정책위 의장이 공동 본부장을 맡고 있는 한국판 뉴딜 당정추진본부 및 한국판 뉴딜 관계장관회의 등 주요 의사결정 기구의 체계적인 운영을 지원하는 역할도 맡는다.

실무지원단은 또 이슈·분야별 전문가로 구성된 자문단을 운영해 민간의 의견을 적극적으로 수렴하고, 현장 소통도 강화키로 했다. 자문단은 디지털·그린·안전망 3개 분과, 총 50명으로 구성된다.

실무지원단 단장은 기재부 1차관이 겸임하며, 기획총괄팀·디지털뉴딜팀·그린뉴딜팀·안전망강화팀 등 총 4개 부서에, 관계부처 파견 인력을 포함해 20여명의 인력으로 구성됐다. 인력은 기재부를 비롯해 과기·환경·산업·고용·교육·행안·복지·국토·중기부 등 관계부처와 국무조정실 등에서 파견됐다.

기재부는 다수 부처가 담당하고 있는 한국판 뉴딜의 업무 특성을 고려해 기획·총괄 업무는 기재부 팀장이 담당하고, 디지털·그린·안전망 등 한국판 뉴딜 세부 프로젝트를 담당하는 3개 팀은 주관부처 과장급을 배치해 부처 간 협업을 강화하고 전문성을 보강했다고 밝혔다.

기재부는 특히 실무지원단은 범부처 합동조직으로 유기적 협업 역할을 수행하면서 정부 역량을 총결집한 강력한 추진력을 통해 한국판 뉴딜 정책을 속도감 있게 이끌어나갈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정부는 지난달 14일 관계부처 합동 ‘한국판 뉴딜 종합계획’을 발표했으며, 후속 조치로 한국판 뉴딜을 체계적으로 뒷받침할 실무지원단을 설치하는 대통령 훈령을 마련해 법적 근거를 마련했다. 이해준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