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쾌지수 높아지자…끈적임 잡아주는 ‘안티-습기(Anti-濕氣)’ 상품 반짝 특수

연휴 기간 반짝 특수를 누린 '안티-습기템'을 살펴보고 있는 고객의 모습. [사진제공=CJ 올리브영]

[헤럴드경제=김빛나 기자] 불쾌지수가 높은 날들이 이어지면서 광복절 연휴 기간동안 끈적임을 잡아주는 상품이 인기를 얻었다.

CJ 올리브영이 광복절 연휴 기간을 포함한 최근 일주일간(8월 11일~17일)의 매출을 살펴본 결과, '안티-습기(Anti-濕氣)’ 주요 상품군 매출은 전년 동기간 대비 32% 반짝 증가했다.

역대 최장기간을 기록한 장마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마스크 착용이 겹치면서 땀이나 끈적거림을 잡아줄 수 있는 상품 수요가 늘어난 것으로 풀이된다. 얼굴뿐만 아니라 머리나 다리 등 신체부위별로 사용가능한 상품이 각광 받고 있다.

대표적인 상품이 바로 파우더 팩트다. 번들거림을 없애주는 파우더 팩트는 해당 기간 전년비 매출이 36% 늘었다. 인기 상품 100위권 내에 파우더 팩트 제품이 없었던 지난해와 달리 올해엔 ‘루나 프로 포토 피니셔’와 ‘투쿨포스쿨 아트클래스 피니쉬 파우더’가 각각 순위권에 들었다.

여름철 대표 인기 상품인 데오도란트는 전년비 매출이 27% 증가했다. 그중에서도 티슈 형태로 출시돼 사용 편의성을 높인 ‘데오 티슈’가 특히 인기가 높아 동기간 매출 신장률 45%를 기록했다. 습기로 인해 기름진 모발 관리에 도움을 주는 드라이 샴푸도 특수를 누리고 있다. 처진 모발에 분사 시 상쾌함과 자연스러운 볼륨을 주는 드라이 샴푸는 이 기간 매출이 31% 늘었다. 지속된 무더위에 휴대가 용이한 소용량과 오래 쓸 수 있는 대용량 드라이 샴푸는 골고루 인기를 얻고 있다.

CJ올리브영 관계자는 “올해 휴가 시즌엔 역대급 더위와 습도로 불쾌지수가 높아진 데다 마스크 착용까지 겹쳐 습기 제거에 특화된 상품이 인기를 끌고 있다”며 “얼굴·헤어·바디 등 부위별, 기능별로 사용할 수 있는 다양한 ‘안티-습기템’이 지속적으로 각광받을 것으로 전망된다”고 밝혔다.

binna@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