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전계약 3만2000대…기아차 ‘4세대 카니발’ 판매 돌입

기아자동차가 18일 대한민국 대표 미니밴 신형 4세대 카니발의 온라인 런칭 발표회를 열고 본격적인 판매를 시작했다. [기아차 제공]

기아자동차가 18일 기아차 유튜브 채널과 네이버 자동차 사이트를 통해 국내 대표 미니밴 ‘신형 카니발’의 온라인 런칭 발표회를 열고 본격적인 판매를 시작했다. 신형 카니발은 2014년 3세대 이후 6년 만에 선보이는 4세대 모델이다. 기존 미니밴의 전형성을 탈피한 세련된 디자인과 공간 구성 첨단 신기술이 특징이다.

기아차는 ‘웅장한 볼륨감(Grand Volume)’을 외장 디자인 콘셉트로 정했다. 전면부는 박자와 리듬을 시각적으로 형상화한 주간주행등(DRL· Daytime Running Lights)과 LED헤드램프와의 경계를 허문 심포닉 아키텍처(Symphonic Architecture) 라디에이터 그릴을 장착했다. 사이드 캐릭터 라인은 후면부의 좌우가 연결된 리어콤비 램프로 이어져 통일감을 줬다.

실내는 매력적인 첨단 공간으로 변했다. 12.3인치 클러스터와 내비게이션을 통합한 파노라마 디스플레이, 터치 방식의 센터페시아 버튼을 적용해 편의성도 높였다. 크렐(KRELL) 프리미엄 사운드 시스템과 ‘앰비언트 라이트’는 감성적인 몰입감을 선사한다.

신기술을 기반으로 한 상품성도 장점이다. 4세대 카니발에는 스마트 파워 슬라이딩 도어, 원격 파워 슬라이딩 도어 & 테일게이트 동시 열림·닫힘, 스마트 파워 테일게이트 (자동 닫힘 기능 포함), 안전 하차 보조, 승하차 스팟램프 등이 적용됐다. 2열 프리미엄 릴렉션 시트(7인승 전용), 2열 사용자를 위한 확장형 센터콘솔, 후석 공간 보조 에어컨 필터로 라운지 같은 느낌도 부여했다.

4세대 카니발은 가솔린 3.5와 디젤 2.2 등 총 2개 모델, 7·9·11인승으로 구성된다. 가솔린 모델은 스마트스트림 G3.5 GDI 엔진을 탑재했다. 최고출력 294PS(마력), 최대토크 36.2kgf·m, 복합연비 9.1km/ℓ(9인승 기준)의 동력성능을 갖췄다.

디젤 모델은 스마트스트림 D2.2 엔진을 탑재해 최고출력 202PS(마력), 최대토크 45.0kgf·m의 제원을 갖췄다. 복합연비는 13.1km/ℓ(9인승 기준)다.

사전계약 개시 하루 만에 2만3006대가 계약된 것도 이례적이다. 대한민국 역사상 최단시간·최다 신기록이다. 이달 14일까지는 영업일 기준 14일 동안 총 3만2000여 대가 계약됐다. 이는 지난해 카니발 총 판매대수(6만3706대)의 50%를 웃도는 수치다.

4세대 카니발의 판매가격은 9·11인승 가솔린 모델을 기준으로 ▷프레스티지 3160만원 ▷노블레스 3590만원 ▷시그니처 3985만원이다. 9인승 이상은 개별소비세 비과세 대상이다. 디젤 모델은 120만원이 추가된다.

7인승 가솔린 모델은 ▷노블레스 3824만원 ▷시그니처 4,36만원이다. 디젤 모델은 118만원을 추가하면 된다.

정찬수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