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단공, 전 과정 비대면 진행하는 대구·경북 일자리 박람회 개최

[헤럴드경제 도현정 기자]한국산업단지공단(이사장 김정환)이 ‘2020 대구·경북 언택트 일자리박람회’를 개최한다. 전 과정을 비대면으로 진행하는게 특징이다.

대구·경북 지역의 고용활성화와 산업단지 입주 기업의 인재 채용 지원을 위해 열리는 이번 박람회는 다음달 10일까지 총 3주 동안 진행된다. 산단공과 신용보증기금(이사장 윤대희), IBK기업은행(행장 윤종원)이 공동 주최한다.

박람회에는 코스피 상장기업 등 우수 중소·중견기업 42개사가 참여한다. 전체 기업의 70%는 대구·경북에 있는 기업이다. 산단공은 영상 기반 채용 플랫폼인 ‘직감’ 애플리케이션 등을 활용해 이력서 접수부터 면접까지 언택트 방식을 이어갈 계획이다.

구직자들은 플랫폼을 통해 참가기업의 채용공고 영상을 볼 수 있다. 기업별 상담 게시판에서 인사 담당자와 양방향 소통을 할 수 있고, 기업 인사담당자가 질문을 사전에 등록하면 구직자가 답변 영상을 올리면서 면접도 진행하게 된다. 면접은 1차 합격자에 한해 진행되며, 지원자 500명에게는 선착순으로 면접 지원금도 주어진다.

18일과 19일에는 오후 4시에 서울, 대구에서 유튜브 채널로 라이브 채용설명회도 생중계한다. 오는 30일까지 홈페이지와 앱을 통해 이력서와 면접 영상을 접수하면 박람회에 참여할 수 있다.

김정환 산단공 이사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고용시장이 위축됐는데, 언택트 일자리박람회를 통해 기업이 구인난을 해소하고 청년 구직자들의 취업이 활성화되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