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강남경찰서 유치장, 코로나 확진자 다녀가 폐쇄…방역조치

서울 강남경찰서. [연합]

[헤럴드경제=주소현 기자] 서울 일선 경찰서 소속 경찰관들이 최근 잇달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가운데 서울 강남경찰서 유치장에 확진자가 다녀가 방역 조치가 이뤄졌다.

18일 경찰에 따르면 지난 16∼17일 강남경찰서 유치장에 수감됐던 남성 A(63)씨가 이날 오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A씨는 지난 15일 서울 광화문 일대에서 열린 ‘광복절 집회’에 참여했다가 불법 행위를 벌인 혐의로 동료 참가자 B씨와 함께 체포돼, 16일 오전 1시20분께 강남경찰서 유치장에 입감됐다.

A씨는 조사 과정에서 자가격리 대상자라는 사실이 밝혀져 지난 16일 오후 검사를 받았다. 경찰은 일단 A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하지 않기로 하고 지난 17일 오후 2시20분께 석방했다. A씨의 검사 결과는 이날 양성으로 나왔다. 함께 수감됐던 B씨는 음성 판정을 받았다.

경찰 관계자는 “B씨 외에 A씨와 접촉했던 수감자는 없다”며 “유치장을 폐쇄하고 방역 조치를 했다. 유치장 직원 등 경찰관 15명이 검사를 받고 결과가 나올 때까지 격리 중”이라고 말했다.

또 다른 경찰 관계자도 “방역 차원에서 경찰관 15명을 포함한 17명에 대해 코로나19 검사 후 유치인들은 서울 강동경찰서(유치장)로 유치장으로 이송됐다”며 “강남경찰서 내 접촉자나 경로는 파악 중이다”고 했다.

addressh@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