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코로나19 재확산, 부울경 고강도 방역조치 시행

사진제공=부산 남구보건소

[헤럴드경제(부산·울산·창원)=윤정희 기자] 최근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수도권 재확산에 따라 부산과 울산, 경남지역에서도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 등 강화된 방역조치가 시행됐다. 또한 수도권 방문자와 서울 광화문 8·15 집회 참석자들을 대상으로 의무적으로 검사를 받도록 하고 거부시 고발조치 등에 나설 방침이다.

부산시는 17일부터 2주간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를 2단계로 격상했다. 부산에서는 최근 7일간 발생한 신규 확진자는 39명으로, 시 방역 매뉴얼의 2단계 격상 기준인 ‘일일 평균 5명 초과’를 넘어선 수치다.

부산시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는 정부 지침을 토대로 지역의 여건과 실정에 맞게 방안을 마련해 시행된다. 먼저 시·군·구 단위로 계획된 모든 행사 등을 연기 또는 취소하고, 고위험시설 등 다중이용시설 특별점검기간을 이달 말까지 연장한다.

클럽 등 유흥시설 등 기존 12개 시설과 19일부터 새롭게 포함되는 PC방과 결혼식장 뷔페가 대상이다. 고위험시설은 특별점검 시 마스크 미착용이나 출입자명단 관리 부실 등 방역수칙 위반이 확인되면 즉시 집합금지 명령이 발령되는 ‘원 스트라이크 아웃’ 제도가 적용된다. 종교시설, 실내체육시설 등 위험도가 높은 시설에 대해서도 점검을 강화한다.

공공시설은 이용객을 평소의 50% 이하로 제한하고 비대면 서비스 중심으로 운영한다. 사회복지시설은 휴관을 권고하되 긴급돌봄은 유지한다.

또한 부산교육청과 협의해 학교 원격수업 전환 기간을 오는 21일까지 1주일 연장했다. 확진자 추이에 따라 원격수업 전환 기간 연장과 등교개학 연기를 검토할 예정이다. 학원에 대해서도 오는 23일까지 휴원을 권고키로 했다.

기장군은 18일부터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에 준한 매뉴얼을 적용해 실외체육시설, 공공도서관, 교육, 행사 등 군에서 운영하는 모든 부분에 대해 잠정 중단하기로 했다.

울산시도 수도권 종교시설에서의 확진자 증가와 서울 광화문 8·15 집회로 인한 코로나19 지역사회 감염을 선제적으로 차단하기 위해 행정조치 제11호를 발령했다.

행정조치 제11호는 지난 7일부터 13일 사이 서울시 성북구 소재 사랑제일교회 방문자와 지난 1일부터 12일 사이 경기도 용인시 기흥구 소재 우리제일교회 방문자, 15일 서울 광화문 집회 참가자는 증상 유·무와 상관없이 가까운 보건소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코로나19 검사를 받아야 한다. 행정조치 제11호를 위반, 적발 시에는 300만원 이하 벌금과 발생된 피해와 손해에 대한 구상권도 청구할 방침이다.

울산교육청은 300명 이상 학교 190곳의 등교 인원을 3분의 2 이하로 제한했다. 18일부터 다음 달 11일까지 이처럼 강화된 학교 내 밀집도 최소화 조치를 시행한다.

경남도 역시 18일부터 코로나19 관련 방역 조치를 강화했다. 경남도는 수도권과 인근 부산에서 최근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로 격상해 운영함에 따라 경남은 그 기준에는 미치지 않지만, 긴급 대응 체계를 가동해 선제적으로 대응키로 했다.

경남도는 앞서 질병관리본부로부터 서울 사랑제일교회 신도 명단 47명을 확보해 코로나19 진단검사를 했으며, 광복절 서울 광화문 집회 등 참석자 63명에 대해서도 검사를 실시했다.

경남도는 지난 7일부터 13일까지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 방문자와 8일 경복궁역, 15일 광화문 일대 집회 참가한 도민은 증상이 없더라도 의무적으로 코로나 19 진단 검사를 받도록 긴급행정명령을 발령했다. 검사를 받지 않을 경우 감염병예방법에 따라 고발되며 확진될 경우 피해 구상권도 청구된다.

또한 도민들을 대상으로 수도권 방문을 자제해달라고 요청했다. 휴가철 관광지와 관광시설 방역태세도 한단계 강화해 운영키로 했다.

cgnhe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