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현준 “코로나19, 보안 위협…기업의 미래 좌우”

승현준 삼성리서치 소장(사장)이 18일 개최된 삼성보안기술포럼에서 환영사를 하고 있다. [삼성전자 제공]

승현준 삼성리서치 소장(사장)이 18일 개최된 ‘삼성보안기술포럼(SSTF)’에서 “코로나19로 개인정보 보호가 큰 도전을 맞고 있다”며 “세계 최고 제품과 서비스를 위해 보안과 프라이버시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지난 6월 삼성전자 통합연구조직인 삼성리서치 사령탑에 오른 승 소장이 공식 행사에 참석해 발언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삼성보안기술포럼은 삼성전자가 보안 기술 분야의 소프트웨어 저변 확대와 인재 양성을 위해 2017년부터 매년 개최해온 행사다. 올해는 코로나19로 인해 처음으로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승 소장은 이날 환영사에서 “오늘날 IT 시스템은 거대하지만 공격에 매우 취약하다”며 “이제 보안은 한 회사의 성공과 실패를 좌지우지 할 정도로 중요하게 자리잡고 있어 보안 위협에 대한 방어는 항상 준비되어야 한다”며 보안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그는 이어 “해마다 온라인에 의존하는 생활 방식은 더욱 확대되고 코로나19로 인해 이러한 변화가 가속화됨에 따라 디지털 보안과 개인정보 보호는 앞으로 더 크고 중요한 도전을 맞이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러면서 “삼성전자는 세계 최고의 제품과 서비스를 만들기 위해 보안과 프라이버시를 무엇보다 중요하게 생각한다”며 “현재 당면하고 있는 보안 이슈를 해결하는 기술을 개발하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승 소장은 삼성전자가 단지 기술적 연구뿐만 아니라, 윤리와 인간의 권리, 사회적 이상까지 고려하면서 기술을 개발해야 한다고도 했다. 그는 “‘프라이버시를 다시 생각하다(Time to Rethink Privacy)’라는 주제로 열린 삼성보안기술포럼이 보안의 의미와 중요성을 다시 한번 생각해보는 자리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천예선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