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상정 “전광훈 반사회적 행태 처벌해야”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18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홍승희 기자]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18일 8·15 집회를 주도한 전광훈 목사를 향해 “전 목사의 반사회적인 행태에 대해서는 법에 따라 엄중히 처벌해야 한다”고 밝혔다.

심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의원 총회에서 “이번 (코로나) 확산의 가장 큰 책임이 전광훈 목사에게 있다는 점을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가뜩이나 지역 교회 감염 확산으로 불안감이 가중되던 시기에 전광훈 목사는 광화문 정치로 국민의 안녕을 위협했다”며 “또 집회 준비로 신도들을 5박 6일 동안 합숙시키고 자가격리 의무까지 위반한 채 광화문 집회를 주도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런 고의성을 고려한다면 신천지보다 더 무모하고 더 위험하다”며 “전광훈 목사의 반사회적 행태에 대해서는 법에 따라 엄중히 처벌해야 할 것”이라고 꼬집었다.

심 대표는 2차 재난수당 지급의 필요성을 주장하기도 했다. 그는 “강력한 거리두기로 인한 국민들의 소득 손실 불안을 해소하고 하반기 우리 경제의 추가하락을 막기 위해서 정부가 선도적으로 2차 재난수당 지급을 추진하는 것이 절실하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hs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