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마존, 독일에서도 경쟁 당국 조사 받아

[AP]

[헤럴드경제] 세계 최대 전자상거래 업체 아마존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 기간 시장 지배적 지위를 남용한 혐의로 독일 경쟁당국의 조사를 받고 있다.

17일(현지시간) CNBC방송에 따르면 독일 연방카르텔청은 아마존이 시장 지배적 지위를 이용해 외부판매자(third-party seller)의 가격을 규제했다는 내용의 신고를 접수한 뒤 4월부터 아마존과 외부 판매자간 관계를 조사하고 있다.

연방카르텔청 대변인은 아마존이 "알려지지 않은 메커니즘"을 이용해 자사 플랫폼에서 판매업체들을 규제하고 있다면서 "가격 규제는 사기업이 할 일이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이와 관련 연방카르텔청은 아마존에 질의서를 보내 회신을 받았다.

독일은 아마존에 미국 다음으로 큰 시장이다.

앞서 아마존은 자사 플랫폼에 입점한 외부 판매자 처우 문제로 이미 미국과 캐나다 등의 조사를 받고 있다.

kwy@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