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방1열’ 찾은 뮤지컬 스타 옥주현, ‘마리 퀴리’ 공연 실황 58만뷰 돌파

'마리 퀴리' [라이브 제공]

[헤럴드경제=고승희 기자] 강력한 티켓 파워의 뮤지컬 스타가 안방 1열을 찾자, 역대급 기록을 썼다. 배우 옥주현이 출연한 ‘마리 퀴리’다.

공연 제작사 라이브에 따르면 지난 17일 오후 8시 시 네이버TV와 브이라이브(VLIVE)를 통해 녹화 중계된 뮤지컬 ‘마리 퀴리’(연출 김태형, 제작 라이브㈜)는 150분간 방송, 무려 58만뷰를 기록했다.

이번 공연 실황 중계에는 1막은 대학로 창작 뮤지컬 무대에 데뷔 15년 만에 오른 옥주현이, 2막은 트라이아웃 공연부터 모든 시즌의 ‘마리 퀴리’로 무대에 오른 김소향이 마리 스클로도프스카 퀴리 (이하 마리 퀴리)역에 교차 출연했다.

지난 2월 초연 당시 네이버TV 공연 실황 중계 21만뷰라는 이례적인 기록을 세운 바 있는 뮤지컬 ‘마리 퀴리’는 이번에는 네이버TV 50만뷰, VLIVE 8만뷰를 기록하며 총 58만 이상의 누적 조회수를 돌파하여 역대급 기록을 세웠다.

네이버TV와 VLIVE를 통해 중계된 공연 실황을 통해 무대 위 배우와 객석이 함께 호흡하는 듯한 현장의 뜨거운 감동과 열기가 고스란히 전해졌다. 700석 규모의 극장으로 옮겨 더욱 커진 규모로 선보인 무대는 풍성한 음악과 조명으로 생생함을 더해 시청자들의 관심을 집중시켰다.

뮤지컬 ‘마리 퀴리’는 역사상 가장 위대한 과학자로 꼽히는 ‘마리 퀴리’의 삶을 다룬 작품이다. 여성, 이민자라는 사회적 편견 속 역경과 고난을 이겨낸 ‘마리 퀴리’의 삶을 조명함으로써 두려움에 맞서고 세상과 당당히 마주한 여성 과학자의 성장과 극복에 관한 이야기를 담았다.

she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