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 운전자 7시간 납치해 인질극 벌인 30대 구속

경찰 로고. [헤럴드경제DB]

[헤럴드경제=주소현 기자] 여성 운전자를 납치하고 차량을 빼앗은 후 서울 강남 지역과 경기 남양주시 일대에서 인질극을 벌인 30대 남성이 구속됐다.

18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동부지법은 지난 15일 A(31)씨에 대해 강도상해·인질상해·특수공무집행방해 등 혐의로 “도망할 염려가 있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A씨는 지난 13일 오전 9시50분께 서울 서초구 서초동에서 A씨는 모르는 사이인 여성 B(30)씨를 납치하고 약 7시간 동안 차에 태우고 다니면서 가족에게 몸값을 요구한 혐의를 받는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지하 주차장에서 승용차를 몰고 나오는 B씨에게 흉기를 들이대며 차를 빼앗았다. A씨는 B씨의 남편에게 연락해 “돈을 보내면 풀어 주겠다”며 500만원을 받았다. 이후에도 B씨를 풀어 주지 않고 1500만원을 더 요구하자 B씨의 남편은 같은 날 오후 3시께 112에 납치 사실을 신고했다.

서울 강동·서초·송파경찰서와 경기 남양주경찰서 등은 경찰차 40여 대와 경찰 130여 명을 동원해 A씨를 추적하기 시작했다. A씨는 출동한 경찰에 쫓기다 경찰차들을 들이받고 달아나려 했으나 경찰차들이 주변을 포위됐다. 그러자 차에서 내려 피해자를 흉기로 위협하면서 인질극을 벌였다.

경찰은 A씨를 진정시킨 끝에 같은 날 오후 5시2분께 남양주시 와부읍에서 A씨를 붙잡았다. 경찰 설득에 B씨는 손등에 찰과상을 입은 것 외에 추가 피해는 없이 A씨로부터 풀려났다.

서울 강동경찰서는 지난 14일 현행범으로 체포된 A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A씨는 면허 없이 B씨의 차를 운전해 도로교통법 위반(무면허운전) 혐의도 추가됐다.

addressh@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