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남대, 2020 국제 대학생 자작자동차 대회 19일 개막

2019 국제 대학생 자작자동차 대회 모습.[영남대 제공]

[헤럴드경제(경산)=김병진 기자]영남대가 오는 19일부터 22일까지 ‘2020 국제 대학생 자작자동차 대회’를 개최한다.

올해 25회째인 이번 대회에는 경기대, 아주대, 한국항공대 등 모두 13개 대학에서 15개 팀이 참가한다.

대회 첫날은 출전 차량 입차와 자원봉사자 교육, 우수논문 발표 등을, 20일은 참가자 등록과 함께 차량 디자인의 독창성 등을 겨루는 정적 검사, 제동력 기본 검사 등이 진행된다.

오는 21일은 대운동장에서 출전팀 전원과 자원봉사자, 후원기관 등이 참석한 가운데 공식 개회식을 갖고 영남대 캠퍼스 일대에서 참가팀들의 카퍼레이드가 펼쳐진다.

오후에는 가속력, 최고속도, 바위타기, 진흙 통과 테스트 등 동적 검사가 진행된다.

마지막 날에는 대회의 하이라이트인 내구력 테스트가 영남대 정수장 뒷산 오프로드 트랙에서 펼쳐진다.

황평 영남대 자동차기계공학과 교수는 “코로나19로 국내외 대학들이 많이 참여하지 못해 아쉬움이 크다”며 “참가자들이 이번 대회를 통해 많은 것을 경험하고 배우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국제 대학생 자작자동차 대회는 대학생들이 직접 만든 자동차로 경연을 펼치는 대회로 1996년 처음 영남대서 시작됐으며 2001년 미국자동차기술자협회(SAE)의 승인을 받고 국제대회로 승격됐다.

대회 결과는 미국자동차기술자협회(SAE) 공식홈페이지(www.sae.org)를 통해 전 세계에 공표된다.

kbj7653@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