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장류 실험통해 국내 코로나19 후보물질 효능 확인

생명연이 보유한 생물안전 3등급시설에서 코로나19 관련 실험을 진행하고 있다.[한국생명공학연구원 제공]

[헤럴드경제=구본혁 기자] 국내에서 개발중인 코로나19 백신치료제 후보물질의 효능이 영장류 실험을 통해 입증됐다.

한국생명공학연구원은 생물안전 3등급시설(ABSL-3)을 활용한 영장류 감염모델 실험에서 백신치료제 후보물질 2종에 대한 효능을 확인했다고 18일 밝혔다.

생명연은 지난 3월부터 국내 산학연 수요조사에 착수, 선정된 치료제백신 후보물질을 대상으로 생명연이 보유하고 있는 ABSL-3 시설에서 후보물질의 효능실험 지원을 준비해왔다.

그 결과 6월, 세계에서 네 번째로 코로나19 영장류 감염모델 개발에 성공, 전임상 단계인 영장류 감염모델 실험에서는 일부 후보물질의 항바이러스 효능이 확인됐다.

생명연에 따르면 A 항체치료제 후보물질의 경우, 효능시험을 통해 치료제 투여 24시간 후 영장류에서 활동성 있는 코로나19 바이러스가 검출되지 않았다.

B DNA백신 후보물질 투여군의 경우, 감염후 대조군에 비해 발열증상이 없이, 48시간 이후부터 바이러스가 주요 감염경로인 상부기도에서 검출되지 않았다.

또한 생명연은 지난달 햄스터 모델동물 실험 플랫폼 구축을 완료하고, 수요조사를 통해 산학연 지원을 추진하고 있다.

햄스터 동물모델은 코로나19 감염 수용체 단백질을 가지고 있으며 아미노산 서열 28개 중 4개만이 인간과 다르며, 해당 수용체가 많이 발현되는 장기인 폐와 소장을 중심으로 감염 증상이 관찰돼 코로나19 실험동물로 주목받고 있다.

김장성 생명연 원장은 “코로나19 상황에서 생명연은 국민의 건강을 보호하고 기업의 백신치료제 개발을 최대한 신속하게 지원하기 위해 전임상 동물모델인 영장류와 햄스터 감염 모델을 적극 지원 중에 있다”며 “국가적으로 신뢰할 수 있는 전임상 인프라를 적극 활용하고 기업 활용시 애로사항을 적극 해소해 코로나19 백신치료제 개발이 조기에 성공할 수 있도록 기여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nbgkoo@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