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상반기 무보험·뺑소니 등 차 사고에 153억원 지원

국토교통부 [헤럴드경제DB]

[헤럴드경제=민상식 기자] 국토교통부는 올해 상반기 자동차 사고 피해자 1만448명에 지원기금 153억원을 지급했다고 18일 밝혔다.

국토부는 자동차손해배상 보장법에 따라 자동차 사고 피해지원기금을 조성해 정부 보장사업, 피해자 지원사업 등을 시행하고 있다.

유형별로는 무보험·뺑소니 자동차 사고 피해자 1547명에 67억원, 자동차 사고로 인한 사망 내지는 중증 후유장애 피해를 본 저소득층 8901명에 86억이 각각 지급됐다.

무보험·뺑소니 사고로 인해 정부 보장사업을 신청한 피해자 수는 2015년 5137명에서 지난해 3196명으로 급감했다.

이는 의무보험 가입률 증가, 폐쇄회로(CC)TV·블랙박스 확대 보급으로 무보험·뺑소니 사고 건수가 줄었기 때문으로 국토부는 분석했다.

자동차 사고 피해자지원 사업도 자동차 사고로 인한 사망자 또는 중증 후유장애자가 줄면서 지원실적이 꾸준히 감소하고 있다.

한편, 무보험·뺑소니 사고 피해자 등은 자동차 사고 피해자 지원 안내 통합콜센터(☎ 1544-0049)로 전화하면 도움을 받을 수 있다.

전문적 재활 치료가 필요한 경우 국립교통재활병원(☎ 031-580-5555)을 방문해 의료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ms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