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수소도시 충전소 인프라 구축 ‘속도’

[헤럴드경제(울산)=윤정희 기자] ‘수소산업 선도도시, 울산’을 향한 인프라 확충작업이 속도를 내고 있다.

울산시는 구축 중인 수소충전소 공사가 마무리 작업에 들어가고 있다고 18일 밝혔다. 울주군 덕하공영차고지 내 수소충전소와 남구 여천오거리 인근 ‘투게더 수소충전소’가 올해 9월말 예정대로 준공될 전망이다.

이들 충전소가 준공되면 울산에는 총 8개의 수소충전소가 완공되고, 전국 수소충전소(35개소) 중 22.9%가 울산에 위치하게 된다.

덕하공영차고지 수소충전소는 버스전용충전소로, 수소승용차 대비 5배 이상의 수소가 필요하고 충전 후 대기시간이 긴 수소버스 충전을 전담하게 된다. 이에 따라 일반 수소충전소에서 수소버스 충전 시 발생했던 수소승용차 운행자들의 불편이 해소될 예정이다.

투게더 수소충전소는 전국 최초로 배관을 통해 수소를 공급하는 충전소로, 1일 130대 이상을 충전할 수 있는 시설 능력을 갖추게 된다. 이는 1일 50대 정도 충전 가능한 기존 수소충전소에 비해, 두 배 이상 향상된 시설 능력이다.

현재 구축 중인 수소충전소가 준공되면 울산 내 수소전기차 충전 환경은 더욱 편리해질 전망이다. 또한 서울, 경기, 충북, 전북, 전남, 경북, 경남 등 전국적으로 수소충전소 구축이 확대되고 있어 수소전기차를 이용한 장거리 운행 부담도 보다 감소할 것으로 기대된다.

울산시는 지난 2월13일부터 ‘2020년도 수소전기차 보급사업’을 시작해 수소전기차 구매 시 3400만원(국·시비)의 보조금을 지급하고 있으며, 8월10일 기준으로 총 226대에 보조금 76억 8400만원이 지원됐다. 또한 최대 660만원의 세제 감면과 공영주차장 주차료 50% 할인, 고속도로 통행료 50% 감면 등의 혜택도 제공하고 있다.

수소전기차는 차량 운행 시 유해가스 배출이 전혀 없고, 수소차 1대를 운행하면 운행한 시간만큼 성인 43명이 마실 수 있는 공기 정화(미세먼지 제거) 효과가 있는 친환경 미래자동차이다. 또한 뛰어난 출력과 정숙성, 충전시간 대비 긴 주행거리(1회 충전 시 609㎞) 및 원격 스마트 주차보조, 서라운드 뷰 모니터,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 등 우수한 성능으로 기존 운행자들에게 좋은 평가를 받고 있다. 분산 전원을 통해 소음·매연 없이 장시간 전기 사용이 가능해 캠핑 등 야외활동에도 적합한 차종이다.

구매자는 울산시청에 직접 보조금을 신청할 필요 없이, 수소전기차 제조·판매사인 현대차 지점·대리점을 통해 필요한 서류를 제출하여 보조금을 신청할 수 있다. 수소전기차 구매보조금 신청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울산시 누리집(http://www.ulsan.go.kr)의 공고문을 참조하거나, 울산시 에너지산업과(052-229-6484) 또는 콜센터로 문의하면 된다.

현재 운영 중인 수소충전소에 대한 정보도 울산시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수소전기차를 구매하여 운행 중이라면, 수소전기차 내부 인터페이스에서도 가까운 수소충전소를 확인할 수 있다.

울산시 관계자는 “수소에너지는 미국, 일본 등 세계 주요국에서 각광받는 신재생 에너지이며 수소전기차와 수소충전 인프라 확산은 수소를 중심으로 한 에너지 패러다임 전환의 시작이다”며 “친환경적이면서 경제성까지 우수한 미래차 수소전기차에 울산 시민 여러분의 많은 관심과 참여 바란다”고 말했다.

cgnhe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