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 코로나19 여신지원 장기화..이자유예 재연장 ‘부담’

[헤럴드경제=이승환 기자] 은행권의 코로나19 여신지원이 장기화될 전망이다. 코로나19 직격탄을 맞은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만기 연장·이자 유예 조치가 재연장될 가능성이 높다.

은행권은 지난 2월부터 정부의 코로나19 금융지원 방침에 따라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의 대출 원금 상환 만기를 연장하고 이자 상환도 유예했다. 연장·유예 기한은 9월 말이다. 현재 5대 은행이 원금 상환 만기와 이자 납기를 미뤄준 대출 규모는 39조원에 이른다.

18일 KB국민·신한·하나·우리·NH농협 등 5대 시중은행의 '코로나19 관련 여신 지원 실적' 자료에 따르면 2월 이후 이달 13일까지 만기가 연장된 대출(재약정 포함) 잔액은 모두 35조792억원으로 집계됐다.

대출 원금을 나눠 갚고 있던 기업의 '분할 납부액' 4조280억원도 받지 않고 미뤄줬고, 같은 기간 이자 308억원도 유예했다.

여러 형태로 납기가 연장된 대출과 이자 총액이 39조1380억원에 이르는 셈이다.

현재 금융권과 금융당국은 이렇게 미뤄둔 대출과 이자의 9월 말 이후 처리 방법을 놓고 논의 중인데 일단 금융당국이 내놓은 발언에 비춰보면 '재연장·유예' 쪽으로 기울어지는 분위기다.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지난 12일 김태영 은행연합회장, 신용길 생명보험협회장, 김용덕 손해보험협회장, 김주현 여신금융협회장, 박재식 저축은행중앙회장 등 금융협회장들과 간담회를 열고 9월 재연장에 대한 협조를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간담회 후 은 위원장은 "대체로 대출 원금과 이자 연장이 필요하다는데 공감대가 형성됐다"며 "좀 더 의견수렴을 해서 가급적 이달 안에 (재연장을) 발표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다만 은행권 일각에서는 부실 가능성이 큰 기업들의 '시한폭탄' 대출을 계속 떠안는 데 대한 걱정과 불만의 목소리도 커지고 있다.

특히 은행권은 대출 만기 재연장보다 이자 재유예에 더 민감하다. 이자조차 내지 못하는 기업의 부실 가능성이 훨씬 더 크기 때문이다.

'이자는 내겠지만 코로나19로 원금을 갚기가 벅차니 좀 미뤄달라'는 경우는 원금 만기 연장으로 숨통을 틔워주면 은행 입장에서도 향후 대출 상환을 기대할 수 있지만, '당장 이자도 못 내겠다"는 기업은 긴급 조치가 필요한데 이자 유예로 '연명치료'만 해도 되는지 면밀하게 조사해볼 필요가 있다는 얘기다.

금융 당국은 이자 유예 규모(308억원)가 크지 않아 은행 입장에서 부담이 적다고 주장하지만, 이는 은행 실무진의 판단과 거리가 있다.

예를 들어 A 은행의 경우 지금까지 코로나19 관련 누적 이자 유예액이 약 40억원뿐이지만, 이 이자 뒤에 연결된 대출 원금은 2000억원(450여개 기업)이 넘는다. 따라서 기업이 이자 유예 신청을 했다면 이는 내지 못한 이자액의 평균 50배에 이르는 대출 원금이 부실 위험에 놓여있다는 신호로 봐야 한다는 게 은행 실무진들의 설명이다.

최악의 경우에도 보증과 담보 등으로 은행이 원금 100%를 날리지는 않겠지만 건전성 지표 악화는 피할 수 없다.

nic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