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협, 2차 총파업 앞두고 복지부에 “일단 만나자”

지난 14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대로에서 열린 전국의사 총파업 궐기대회에서 참가자들이 손팻말을 들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뉴스24팀] 오는 26일 2차 총파업을 예고했던 대한의사협회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과 의대정원 확대 등 의료정책 논의를 위해 정부와 대화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의협은 18일 보건복지부에 공문을 보내 의협회장과 복지부 장관이 참여하는 긴급 간담회를 제안했다.

의협은 오는 21일 전공의 제3차 단체행동과 26일부터 3일간 예정된 제2차 전국의사총파업을 앞두고 해결책을 모색하겠다고 밝혔다.

김대하 의협 대변인은 “(의대정원 확대 등) 정책 추진이 불가피하다는 입장을 고수하지 말고 가능성을 열어놓은 채로 만나보자”며 “코로나19 상황이 엄중한 만큼 정부가 진정성을 가지고 대화에 나서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한편 “교수, 전공의, 개원의, 봉직의 등 의사 전 직역이 함께 참여하는 ‘범의료계 4대악저지투쟁 특별위원회’ 구성을 준비 중”이라며 예정된 단체행동을 철저히 준비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