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 카카오뱅크와 손잡고 적금 판매한다

이마트가 카카오뱅크와 손잡고 ‘26주적금 with 이마트’ 금융상품을 선보인다. [사진제공=이마트]

[헤럴드경제=박재석 기자] 이마트가 카카오뱅크와 손잡고 금융상품을 선보인다.

이마트는 카카오뱅크와 함께 ‘26주적금 with 이마트’ 금융상품을 판매한다고 18일 밝혔다. 가입기간은 8월 18~31일까지 2주간이며 최초 가입 금액은 1000원·2000원·3000원·5000원·1만원 중 선택 가능하다. 금리는 최대 1.1%까지 적용되며 카카오뱅크 앱(App)에서 가입할 수 있다.

26주 적금은 최초 가입한 금액만큼 매주 납입액이 증가하는 상품이다. 카카오뱅크에서 기존 운영하던 상품으로 이번에 처음 다른 기업과 협업해 선보이는 것이다.

이마트는 매주 자동이체 성공 시 3주마다 총 9회 최대 6만8000원의 할인을 받을 수 있는 이마트 쿠폰을 제공한다. 지급된 쿠폰을 이마트 매장에서 3회 사용 시 캐시백 1만원, 6회 사용 시 캐시백 2만원이 지급된다. 캐시백 금액은 적금 만기일 이후 10일 이내 카카오뱅크 입출금통장으로 지급한다.

기간 내 상품 가입 고객 대상으로 총 6만명에게 카카오프렌즈-이마트 캐릭터가 새겨진 중형 장바구니도 제공한다.

최훈학 이마트 마케팅 담당은 “소비자들이 금리혜택은 물론 쇼핑 혜택을 통해 적금을 쌓는 성취감을 더욱 높인 금융상품”이라며 “주력 소비자층이 다른 오프라인 유통과 온라인 금융이 협업을 통해 서로 시너지를 일으키는 사례가 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jsp@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