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타항공 재매각 착수…매각주간사에 딜로이트안진·율촌·흥국증권

[헤럴드경제=원호연 기자] 제주항공과의 인수·합병(M&A) 무산 이후 파산위기에 놓인 이스타항공이 매각 주간사를 선정하며 재매각 첫발을 내디뎠다.

18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이스타항공은 이날 딜로이트안진 회계법인과 법무법인 율촌, 흥국증권을 매각 주간사로 선정할 예정이다.

주간사가 선정되면 회계 실사 등을 거치며 본격적인 재매각 작업을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이스타항공은 제주항공이 M&A 계약 해제를 통보한 이후 신규 투자자 유치에 주력해왔다. 현재 사모펀드(PEF) 2곳과 법정관리를 전제로 인수를 논의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스타항공은 현재 논의 중인 사모펀드 2곳을 포함한 잠재적인 투자자군을 검토한 뒤 신규 투자자를 확보, 인수 조건을 협의해 이를 바탕으로 법정관리를 신청할 예정이다.

법정관리 중이더라도 신규자금 지원(DIP 파이낸싱)을 통해 국내선 일부 운항 재개 등도 추진할 계획이다.

주간사 측은 이스타항공이 현재 영업이 중단된 상태이기 때문에 단순히 회생 신청을 하면 청산 가치가 크게 나와서 파산으로 귀결될 것으로 판단하고 사전에 투자자와 협의한 내용을 토대로 법정관리는 채권만 조정하는 형태로 진행해 신속하게 회생 절차가 종결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