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광훈 “바이러스 테러, 출발지는 북한…실내 밀어넣은 文 때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사랑제일교회 전광훈 목사가 17일 오후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 사택을 나와 성북보건소 차량에 탑승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뉴스24팀] 전광훈 사랑제일교회 목사가 최근 집단감염 사태에 대해 "바이러스 테러를 당했다. 넓게보면 북한소행"이라고 주장했다.

사랑제일교회는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으로 인한 확진자가 300명대를 넘어선 가운데 전 목사도 17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전 목사는 이날 확진 판정 후 기독교 전문매체인 '뉴스앤조이'와의 인터뷰를 통해 "한 2주 전에 바이러스 테러하는 사람들이 교회에 들어왔다고 제보를 받았다"며 "바이러스 사건이 터진 이후 손 소독부터 시작해 열 체크, 마스크 착용, 방문자 기록을 해 왔는고 한 건도 안 나왔는데 8·15 대회를 앞두고 확진자가 쏟아졌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외부 세력의 보이지 않는 손이 움직인 것"이라며 "넓게 보면 북한 소행일 수도 있다. 작년부터 올해 초까지 내가 청와대 앞에서 투쟁할 때 북한 언론에서 '전광훈을 죽이라'고 했다. 남들은 웃기다고 생각하겠지만, 출발지는 북한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야외에서는 코로나에 걸리지 않는다"는 기존 주장을 이어간 전 목사는 실내 예배 탓을 하며 "문재인이 우리를 실내로 밀어 넣어서 코로나19에 걸린 것이다"라고 주장했다.

8·15 대회를 같이 준비한 김경재 대회장은 앞서 이날 기자회견에서 "사랑제일교회 사건은 문재인 정부가 초래했다. 사랑제일교회는 광화문에서 집회와 예배를 해 왔는데, 실내 공간으로 밀어 넣어서 일어난 것이다. 코로나19를 북풍 공작처럼 사용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바이러스가 확산한 것에 대해 대단히 죄송하게 생각한다. 우리는 신천지와 다르다"며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있다. 우리가 자진해서 예배당 폐쇄한다고 하니까 오히려 보건소가 감동 먹더라. 코로나바이러스를 퇴치하기 위해 모든 걸 기울이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전 목사는 17일 오후7시30분쯤 성북구 사랑제일교회 사택을 나와 기다리고 있던 성북보건소 구급차량에 탑승했다. 전 목사는 구급차를 타고 오후 8시쯤 서울의료원에 도착했다.

전 목사는 이송 전 구급차에 탑승하는 과정에서 마스크를 내린 채 웃으며 스마트폰을 사용하는 모습이 취재진에 포착돼 빈축을 사기도 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