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은경 “‘사랑제일교회 무조건 확진’은 거짓뉴스…그럴 이유도 없어”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17일 ‘사랑제일교회 교인들을 무조건 코로나19 감염자로 확진한다’는 ‘가짜뉴스’에 대해 검사 결과 조작은 불가능하며 그럴 이유도 없다고 일축했다. 한편 전광훈 사랑제일교회 담임목사는 이날 코로나19 확진자로 판정받았다. [연합]

[헤럴드경제]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17일 ‘사랑제일교회 교인들을 무조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감염자로 확진한다’는 루머에 대해 ‘거짓뉴스’라고 일축했다.

정 본부장은 이날 코로나19 대응 관련 브리핑에서 이 같은 루머에 대해 “‘보건당국에서 검사하면 모두 다 양성이 나온다’는 거짓뉴스가 많이 전파되고 있다”며 “결코 사실이 아니다”고 반박했다.

이어 “방역당국의 검사 결과는 조작이 불가능하고 그럴 이유도 없다”고 밝혔다.

또 “진단과 치료가 늦어지면 교인의 생명이 위험해지고 가장 가깝게 있는 사랑하는 가족들까지 위험에 빠뜨릴 수 있다”면서 “방역당국을 믿고 신속하게 검사받고 자가격리를 철저히 지켜달라”고 당부했다.

방역당국은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 관련 확진자가 폭증하면서 증상 유무와 무관하게 교인 모두에게 신속히 검사받을 것을 호소하고 있다.

그러나 적잖은 교인들이 이에 불응하고 있는 가운데 ‘사랑제일교회 교인이면 무조건 양성으로 확진한다’는 소문이 돌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랑제일교회 측이 명단을 제출한 교인과 방문자 4000여명 가운데 전날 자정까지 검사를 받은 사람은 절반인 2000여명에 그치고 있다.

방역당국은 사랑제일교회 교인 확진자 가운데 지난 15일 서울 광화문 집회 참석자가 있는지도 파악중이다.

해당 집회에서 감염자와 접촉한 사람들이 다수일 경우 코로나19가 광범위하게 전파될 위험을 배제할 수 없기 때문이다.

정 본부장은 “확진자 조사와 위치정보시스템(GPS)을 통해 교인의 집회 참석 여부를 확인하고 있지만 참석 명단 전체를 파악하기는 쉽지 않을 것”이라며 “집회에서 코로나19 노출 위험성이 컸다고 판단되면 (집회 참석자) 전수에 대해 진단검사를 권고하는 등 검사 범위를 확대하겠다”고 했다.

사랑제일교회에서는 지난 12일 첫 교인 확진자가 나온 뒤 감염자가 급증하고 있으며 이날 정오까지 확진자는 315명에 달한다.

전광훈 사랑제일교회 담임목사도 이날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herald@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