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경태 “코로나 일촉즉발…거리두기 3단계 즉각 시행해야”

조경태 미래통합당 의원. [의원실 제공]

[헤럴드경제=정윤희 기자] 조경태 미래통합당 의원은 18일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이 2차 대유행 일촉즉발의 상태”라며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 즉각 시행을 촉구하고 나섰다.

조 의원은 이날 성명서를 통해 “지금은 비현실적인 낙관론에 기댈 것이 아니라 현실적으로 우리 눈앞에 닥친 대규모 유행에 대비해야 하는 비상사태”라며 이같이 주장했다.

그는 “수도권에서 확진자가 폭발적으로 발생하고 있는데도 정부는 서울·경기 지역의 거리두기 단계를 온전한 2단계로 전환하기 위한 검토에 착수하겠다고 밝히고 있다”며 “바이러스는 실시간으로 퍼져 나가고 있는데 정부의 대책은 한가롭기 짝이 없다”고 맹비난했다.

그러면서 “바이러스보다 한발 앞서는 선제적 대응만이 바이러스를 무력화시킬 수 있다”며 “코로나 2차 대유행을 앞둔 현시점에서는 2단계 사회적 거리두기가 아닌, 가장 강력한 3단계 사회적 거리두기로 즉각 시행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조 의원은 또 “이번 코로나 재확산은 경계심을 늦춘 문재인 정부가 사태를 키운 측면이 크다”며 “정부는 여름휴가철을 맞아 전국의 해수욕장을 예정대로 모두 개장시킨 것에 이어 17일을 임시공휴일로 지정하고, 외출과 여행을 장려하는 숙박·외식·공연 할인쿠폰을 제공하는 엇박자 정책을 시행했다. 국민에게 ‘잘못된 신호’를 전달한 것”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이어 “정부는 확진자가 급증하자 할인쿠폰 제공을 사흘 만에 중단시키며 부랴부랴 수습에 나섰다. 그야말로 오락가락 행보를 보이는 무능하고 아마추어적인 정부”라며 “종합적으로 볼 때 지금의 코로나 재확산은 문재인 정부의 무능한 방역대책으로 인해 발생한 예견된 사태”라고 꼬집었다.

조 의원은 코로나 확진자 0명 기록을 100일 이상 이어가고 있는 대만을 예로 들며 “지금의 대한민국은 위태로운 위기 상황에 있다. 우리에게 주어진 시간이 얼마 없다는 위기의식을 갖고 바짝 긴장해야 한다”며 “정부는 더 좌고우면하지 말고, 대만 사례를 본받아 바이러스보다 항상 앞서 나가는 방역 정책을 즉각적으로 실시할 것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yuni@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