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딸 수사 검사 감찰해야”…檢 “사실과 달라”

조국 전 법무부장관은 17일 딸의 입시비리 의혹 수사 검사들에 대해 ‘기만 조사’ 의혹을 제기하며 감찰을 촉구했다. [연합]

[헤럴드경제] 조국 전 법무부장관은 딸의 입시비리 의혹 수사 검사들에 대해 ‘기만 조사’ 의혹을 제기하며 감찰을 촉구했다. 검찰은 사실과 다르다며 근거 없는 주장이라고 반박했다.

조 전 장관은 17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기만적 조사’ 의혹 관련 김모 검사 등에 감찰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어 “법무부장관 후보였던 지난해 9월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제 딸의 단국대 제1저자 논문은 고려대에 제출된 적이 없다’고 밝혔다”며 “그런데 이후 언론에는 검찰 조사를 받은 고려대 관계자 말을 빌려 ‘조국 딸 고려대 입시 때 1저자 의학논문 냈다’는 기사가 나왔고 저는 졸지에 거짓말쟁이가 되어 엄청난 비난을 받았다”고 말했다.

조 전 장관의 딸은 한영외고에 재학하던 2007년 7~8월 2주간 단국대 의대 의과학연구소 인턴을 하고 이듬해 12월 의학논문 제1저자로 이름을 올렸으며 2010년 3월 고려대 생명과학대에 입학했다.

검찰은 조 전 장관의 딸이 논문 기여도가 크지 않은데도 제1저자로 등재됐고 이 내용을 담은 서류를 제출해 고려대 입시업무를 방해했다고 의심하고 있다. 다만 공소시효 완료로 공소장에는 포함하지 않았다.

이와 함께 조 전 장관은 “최근 재판 과정에서 서울중앙지검 김모 검사가 정경심 교수 PC에서 나온 목록표 파일을 마치 고려대 압수수색을 통해 확보한 것처럼 조사자에게 질문하고 답변을 받았음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검찰은 고려대 압수수색 과정에서 입시서류 보존 연한이 지나 관련 자료를 확보하지 못했는데 피조사자들을 속였다는 것이다.

조 전 장관은 이와 관련 지모 고려대 교수가 참고인 신분으로 검찰조사를 받았을 때 조서가 수정됐다는 점을 지적했다.

아울러 조 전 장관은 “조사과정에서 딸이 조사를 담당하던 원모 검사에게 파일의 출처를 물었는데 원 검사는 ‘고려대 전산자료에서 발견했다’고 답했다고 한다”면서 “이것이 사실이라면 명백히 피조사자를 기망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또 “이러한 조사를 계획하고 실행한 것으로 의심되는 검사와 피의사실공표죄를 범한 것이 분명한 검찰 관계자들에 대한 즉각적인 감찰을 촉구한다”고 거듭 밝혔다.

이에 검찰은 “수많은 증거의 출처를 검사가 전부 알 수도 없고, 피조사자에게 확인해줄 대상도 아니다”면서 “조사 검사는 자료 출처에 관한 대화를 나눈 사실 자체가 없다”고 반박했다.

herald@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