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중앙회, 집중호우 피해 지자체 구호물품 전달

중소기업중앙회(회장 김기문·사진)가 18일 집중호우로 피해를 입은 30개 지방자치단체에 총 3억원 상당의 긴급 재난구호물품을 전달했다.

구호물품은 중소기업사랑나눔재단(이사장 손인국)과 홈앤쇼핑(대표 김옥찬)의 후원으로 마련됐다. 지난 7일 1차 특별재난지역으로 지정된 경기도 안성 등 7개 지자체와 2차 특별재난지역으로 지정된 전북 남원 등 11개 지자체 등 총 30곳에 전달됐다.

중앙회는 지역별 수요를 조사해 강원 철원 지역은 텐트와 담요, 충북 제천은 제습기 등으로 다르게 구성했다.

구호물품 조달도 소상공인과의 상생을 도모하기 위해 지역수퍼마켓협동조합을 통해 구입했다.

이날 구호물품 전달 행사에는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등도 참석해 감사의 뜻을 전했다. 중기부는 장관과 차관이 18곳 특별재난지역을 직접 방문하며 피해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에 대한 긴급경영안정자금 지원, 전통시장에서 피해를 입은 가전제품 수리지원 등을 추진 중이다.

김기문 중기중앙회장은 “코로나19로 힘든 상황에 집중호우로 피해를 입은 국민들에게 조금이나마 위로를 전하기 위해 긴급하게 재해구호 물품을 전달했다”며 “주민들이 하루 빨리 일상생활로 복귀 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도현정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