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대중 보호 외면, 종교지도자 특권 아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 [연합]

[헤럴드경제=뉴스24팀]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18일 “이웃과 사회가 코로나 위험에 빠져도 아랑곳하지 않고 공동선과 대중의 보호를 외면하는 특권이 자칭 종교지도자에게 주어진 것은 아니다”라며 전광훈 사랑제일교회 담임목사를 비판했다.

추 장관은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게시글에서 “종교의 지상과제는 이웃에 대한 사랑과 실천”이라고 강조했다.

추 장관은 어어 “법과 정의는 공동선에 이르는 것”이라면서 “법 집행자가 법이 지향하는 공동선의 방향 감각을 놓치고 길을 잃을 때 시민과 사회를 얼마나 돌이킬 수 없는 위험에 빠뜨리는지 중대한 각성이 필요한 때”라고 덧붙였다.

앞서 전 목사는 사랑제일교회에서 코로나바이러스 확진자가 발생했음에도 지난 15일 광복절 집회에 신도들의 참여를 독려하고 자신도 집회에 참석, 비상식적인 언행으로 대다수 시민들의 분노를 샀다. 전 목사 역시 코로나19 확진을 받아 병원에 입원했다. 이로 인해 사랑제일교회를 시발점으로 전국으로 급속하게 확산되는 양상이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