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 “美 제재 WTO에 문제 제기할 것”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이 18일 주간 정례 기자회견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AP]

[헤럴드경제=신동윤 기자]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이 최근 미국이 홍콩 전현직 관리들을 대상으로 부과한 제재와 관련해 세계무역기구(WTO)에 문제를 제기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18일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람 장관은 이날 주간 정례 기자회견에서 “미국이 부과한 제재에 대해서 WTO에 이야기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람 장관은 “미 재무부의 제재로 인해 개인적인 불편함은 겪을 수 있겠지만 신경 쓰진 않겠다”고 했다.

앞서 미 재무부는 7일(현지시간)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 제정 등으로 홍콩의 정치적 자유를 훼손했다는 이유로 홍콩 전현직 관리들에 대한 제재 조치를 발표했다.

제재 대상에는 람 장관 외에 크리스 탕 경찰청장, 존 리카추 보안장관, 테리사 청 법무장관 등 정권 핵심 인사들이 대거 포함됐다.

제재에 따라 이들의 미국 자산이 동결되고 미국과의 금융거래도 금지됐다. 이들은 미국에 보유하고 있는 재산이 없어 별 문제 없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그러나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설령 미국 은행에 계좌가 없더라도, 제재 대상자(일부 친인척)의 해외 은행 계좌가 폐쇄되거나 신용카드가 취소되고, 각종 보험 혜택이 보류될 수 있다”고 예상했다.

realbighead@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