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슬라 주가 날자…머스크, 세계 4위 부자 ‘우뚝’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 [로이터]

[헤럴드경제=뉴스24팀]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세계 4위 부자로 우뚝 섰다. 17일(현지시간) 테슬라 주가가 사상 최고치를 찍으면서다.

블룸버그통신과 DPA통신 보도에 따르면 이날 테슬라 주가는 11.20% 오른 1,835.64달러를 기록, 머스크의 재산이 848억달러(약 100조4710억원)까지 늘어났다.

머스크는 이날 주가 상승으로만 재산이 78억달러나 늘어, 블룸버그 억만장자지수에서 베르나르 아르노 루이뷔통모에헤네시(LVMH) 회장을 제치고 4위에 올랐다.

3위인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CEO와의 격차도 150억달러 이내로 좁혔다.

머스크의 재산은 올해 들어서만 339% 급등한 테슬라 주가 상승에 힘입어 572억달러가 불어났다.

한편 테슬라의 시가총액은 이날 주가 상승으로 3420억달러까지 늘어나면서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대 기업 중 10위인 프록터앤드갬블(P&G)의 3370억달러를 넘어섰고, 이는 미국 3대 자동차업체인 포드, GM, 크라이슬러와 도요타의 시가총액을 모두 합한 것보다도 많다.

테슬라는 지난 2/4분기에 1억400만달러(약 1250억원) 순이익을 기록하면서 4분기 연속 흑자를 달성한 바 있다. 2분기 실적의 경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팬데믹 상황을 극복하고 흑자를 달성했다는 점에서 테슬라가 전기자동차 시대 선두 주자라는 점을 확실하게 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