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전광훈 용납 못 해…정치쟁점화 與, 안쓰럽다”

김은혜 미래통합당 대변인 [연합]

[헤럴드경제=정윤희 기자]미래통합당은 18일 8·15 광복절 광화문 집회를 주도하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전광훈 사랑제일교회 목사에 대해 “심각한 우려를 표명한다”며 “응분의 조치가 따라야 한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그동안 전 목사에 대한 직접적인 비판을 피하던 통합당이 본격적인 선긋기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김은혜 통합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전 목사는 정부의 방역시책에 협조하지 않은 채, 공동체의 안위마저 위협하는 용납할 수 없는 행동을 했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김 대변인은 “특히 확진 이후의 (전 목사의) 행동은 도저히 이해할 수 없다”며 “비판받아 마땅하며 책임있는 자리에서 책임있는 행동을 못한 데에 응분의 조치가 따라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전 목사와 관련해 통합당 책임론을 제기하는 민주당에 대해서는 “코로나19로 국민들의 생명이 위협받고 온 국민이 고통을 감내하는 상황을 왜 정치쟁점화 하나”며 “집권 여당은 연휴 직전 정부의 대대적인 특별여행기간 독려, 할인쿠폰 대대적 발급 등 안이한 대응은 인정하지 않은채 오히려 국민 탓을 하고 있다”고 날을 세웠다.

그러면서 “주말에 모인 많은 국민들은 정부여당에 호소하러 것이지 전광훈 목사를 보러 간게 아니다”며 “국민들의 비판의 목소리를 겸허히 들어야 할 집권당이 본인들은 빠지고, 오히려 국민들에 덮어씌우는 정략적 의도가 궁금해진다. 급해졌나”고 되물었다.

김 대변인은 “코로나19로 대한민국 국민 건강이 위협받는 상황에 정치를 끌어들이지 말라”며 “통합당은 전광훈 목사와 아무 관계가 없다. 또, 함께 한 적도 없다. 말이 안되는 걸 굳이 엮으려고 애쓰시는 게 안쓰러워 보일 뿐”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지금 정치는 국민들의 안전에만 집중해야 한다. 민주당은 국민을 위해, 정쟁의 욕구를 내려놓으라”며 “남 탓 궁리할 시간이 있으시면 방역 조치 하나에라도 더 신경쓰길 권한다. 국민 건강마저 정치공학으로 활용하는 구태, 그간 충분히 하시지 않았나”고 덧붙였다.

yuni@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