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행정부, 석유시추 위한 알래스카 야생보호구역 경매 돌입

[123rf]

[헤럴드경제=홍성원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알래스카 북동부 북극권국립야생보호구역(ANWR)에서 석유 시추를 할 수 있도록 공유지 경매 준비절차에 들어갔다. 환경단체는 북극권 생태계 파괴 등을 이유로 강하게 반발, 소송전을 예고했다.

17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악시오스 등에 따르면 미 내무부는 이런 내용을 발표했다. 데이비드 번하트 내무장관은 전화 기자회견에서 “연말까지는 틀림없이 공유지 경매가 이뤄질 수 있다”며 “신속하게 움직일 수 있을 걸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석유·가스개발이 허용되는 ANWR은 총 1900만에이커(약 768만9000㏊)다. 이 가운데 150만에이커의 해안 평지지대는 내륙으론 북미에서 가장 원유 매장량이 많은 걸로 추정된다. 북극곰·순록 서식지이기도 하다.

낙찰받은 기업은 이 구역에서 석유·가스 탐사를 시작할 수 있다. 실제 생산까지 10년 가량 걸릴 것이라는 예상이 있지만, 임대절차가 시작하면 개발의 초기 단계에 들어갈 수 있다.

수십년간 석유시추가 금지돼왔던 ANWR 개발이 가능해진 건 2017년 공화당 주도로 의회가 관련 세법을 통과시켜서다.

알래스카 지역 정가는 석유·가스개발이 일자리를 늘리고, 지역경제를 부양할 것이라고 환영했다.

공화당 소속 마이크 던리비 알래스카 주지사는 “이번 발표는 새로운 에너지를 책임있게 개발하려는 알래스카의 40년 여정에 이정표를 세운 것”이라며 이 구역에 43억~118억배럴의 원유 매장량이 있을 것으로 추정했다.

그러나 환경론자들은 당장 시추권 경매를 무산시키기 위한 소송을 제기할 뜻을 밝혔다. 민주당과 함께 의회에서도 저지 활동에 나설 것으로 관측된다.

악시오스는 그러나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이 11월 대선에서 승리해도 이 지역의 임대와 개발 계획을 좌절시키기 위한 규제를 재부과할지는 불확실하다고 썼다.

ANWR 개발에 나설 회사가 있을지도 관건이다. 악시오스는 세계 최대 시추 관련 회사는 이 지역 개발 참여를 배제하고 있고, 주요 대형 은행도 금융 지원을 하지 않을 방침이라고 전했다.

hongi@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