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안부와 사전협의 의무화…부처별 정부위원회 설치 깐깐해진다

중앙행정기관이 앞으로 소속 위원회를 만들고자 할 경우 설치 계획과 근거 법령안을 마련해 행정안전부와의 사전협의를 거쳐야 한다. 현재 600개에 육박하는 정부 위원회의 난립과 중복 등을 방지해 위원회 운영의 효율성을 높이기 위한 것이다.

행정안전부는 행정기관위원회 설치에 앞서 사전절차를 강화하는 내용의 ‘행정기관 소속 위원회의 설치·운영에 관한 법률 시행령 개정안’이 18일 국무회의에서 의결됐다고 밝혔다.

개정안은 행정기관위원회를 설치하기 전에 설치계획과 함께 설치근거 법령안을 마련하고, 반드시 행안부 장관과 협의를 거친 뒤에 입법예고하도록 규정했다.

설치계획에는 기능·성격이 중복되는 위원회가 이미 설치·운영되고 있는지, 유사한 위원회가 있다면 연계·통합 운영이 가능한지 등 설치 필요성에 대한 내용이 들어있어야 한다.

정부 위원회는 지난 6월 말 기준으로 모두 585개가 있다. 폐지·통폐합 등 주기적으로 정비하고 있음에도 계속 증가하는 추세다.

현재는 행정기관장이 소속 위원회를 만들려는 경우 설치계획만 제출하고 있어 필요성이 적거나 긴급을 요하지 않는 위원회 설치를 막기 어렵다는 지적이 있었다.

조소연 행안부 조직정책관은 “이번 시행령 개정으로 법률 또는 대통령령에 근거를 두는 위원회의 설치단계에서부터 필요성을 보다 엄격하고 신중하게 검토해 국민에게 꼭 필요한 위원회를 설치하게 되리라고 기대한다”고 말했다. 배문숙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