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태웅 농진청장 “막중한 책임감…농업·농촌에 기술 보급 노력”

허태웅 농촌진흥청장이 18일 전북 전주 본청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취임사를 하고 있다.[농촌진흥청 제공]

[헤럴드경제=배문숙 기자] 허태웅 제29대 농촌진흥청장은 18일 “코로나19와 긴 장마 등으로 농업·농촌을 둘러싼 대내외 여건이 그 어느 때보다 어려운 시기에 중책을 맡게 되어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고 말했다.

허 신임 청장은 이날 오전 전북 전주 본청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안전하고 안정적인 먹거리를 공급하고 농업인의 소득을 높일 수 있도록 현장과의 소통을 강화하면서 농업·농촌에 필요한 기술의 개발과 보급에 더욱 노력할 것”이라며 이같이 포부를 밝혔다.

허 청장은 경남 합천 출신으로 서울 서라벌고와 서울대를 졸업하고 서울대에서 환경보건학 석사 학위를 받았다. 1987년 기술고시로 공직에 입문한 후 농림축산식품부 정책기획관, 대변인, 유통소비정책관, 대통령 농축산식품비서관, 국립한국농수산대학 총장 등을 지냈다.

허 청장은 "농업 현장의 애로를 해소하기 위한 실용적인 기술 개발과 보급을 강화하겠다"며 "4차 산업혁명 기술을 활용해 농업이 미래 산업을 선도할 수 있도록 스마트 농업을 정착하겠다"면서 "길어진 장마와 폭염 등 기후변화에 대응하는 기술 개발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농업인과 환경을 중시하는 기술의 연구와 보급으로 농촌 소멸 위기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겠다"고 강조했다.

oskymoon@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