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百그룹, SK바이오랜드 인수…뷰티·헬스케어 본격 진출

[헤럴드경제=박로명 기자]현대백화점그룹이 천연 화장품 원료 제조업체인 SK바이오랜드를 인수하며 뷰티·헬스케어 사업에 본격 진출한다.

현대백화점그룹은 계열사인 현대HCN을 통해 SKC가 보유한 SK바이오랜드의 지분 27.9%(경영권 포함)를 1205억원에 인수한다고 18일 밝혔다.

국내 천연 화장품 원료 시장 1위 업체인 SK바이오랜드는 1995년 설립된 뒤 2015년 SK계열사로 편입됐다. 화장품 원료와 건강기능식품, 바이오메디컬 사업을 주력으로 하는 회사로, 천연물을 활용한 추출·발효·유기합성 등에 핵심 기술력을 갖고 있다.

국내에 생산공장 2곳과 중국 상하이(上海)와 장쑤(江蘇)성 하이먼(海門)에 현지 법인을 두고 있으며 지난해 연결기준 매출 1063억원, 영업이익은 145억원을 기록했다.

현대백화점그룹은 이번 인수로 유통과 패션, 리빙·인테리어에 이어 뷰티·헬스케어로 사업 영역을 다각화할 것으로 보인다.

앞서 현대백화점그룹은 패션 계열사인 한섬을 통해 올해 5월 기능성 화장품 기업인 ‘클린젠 코스메슈티칼’ 지분 51%를 인수하며 화장품 시장 진출을 선언했다.

현대백화점그룹 관계자는 “SK바이오랜드가 화장품 원료를 비롯해 건강기능식품과 바이오메디컬 등 성장 가능성이 높은 사업을 영위하고 있는 데다 향후 사업 확장에서도 유연한 사업 구조를 갖고 있다고 판단해 인수를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현대백화점그룹은 추가 인수·합병(M&A)과 투자 확대도 계획하고 있다.

그룹 관계자는 “SK바이오랜드의 주력 사업 중 하나인 건강기능식품 사업은 원료 부문 자체 경쟁력을 활용해 시너지 창출이 가능한 기업을 대상으로 추가 M&A를 검토하고 있으며 바이오메디컬 사업도 연구개발(R&D) 시너지 극대화를 위해 인재 확보 등에 투자 확대를 계획하고 있다”고 말했다.

dodo@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