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면 위치 내맘대로” LG전자 360 모니터 출시

LG전자 ‘360’ 모니터 시리즈는 마치 로봇의 팔을 연상시키는 다관절 힌지 구조를 적용해 모니터 화면의 위치를 자유롭게 조절할 수 있다. [LG전자 제공]

[헤럴드경제 천예선 기자] LG전자가 공간 활용도는 물론 사용자 편의성까지 대폭 강화한 ‘360’ 모니터 시리즈를 국내 출시했다고 17일 밝혔다.

360 시리즈는 ▷기존 모니터 스탠드에서 한층 진화한 ‘3’세대 스탠드 ▷상·하·좌·우·전·후 ‘6’가지 방향으로 자유롭게 위치 조절 ▷‘0’에 가까운 공간 스트레스라는 의미를 담았다.

LG전자는 오랜 시간 모니터로 작업하거 쾌적하고 효율적인 작업 환경을 선호하는 사용자 등을 고려해 이 제품을 기획했다고 설명했다.

360 시리즈는 마치 로봇의 팔을 연상시키는 다관절 힌지 구조를 적용해 모니터 화면의 위치를 자유롭게 조절할 수 있다.

스탠드를 움직이지 않고도 화면을 상·하 방향으로 최대 13cm 범위까지 움직여 높이를 조절할 수 있고, 좌·우 방향으로 최대 47cm 범위까지 화면을 이동시킬 수 있다. 최대 18cm 범위까지 앞으로 당기거나 뒤로 밀 수 있어 사용자가 원하는 대로 화면 위치를 설정할 수 있다.

또 화면을 수평 방향으로 ±280도까지 돌릴 수 있는 ‘스위블’ 기능과 수직 방향으로 ±25도까지 기울일 수 있는 ‘틸트’ 기능을 지원해 여러 사람이 함께 화면을 볼 때도 편리하다. 화면을 90도 돌려세우는 ‘피벗’ 기능도 지원한다.

LG전자는 주요 프리미엄 모니터 제품군에 360 시리즈 모델을 운영한다. 출하가는 59만 9000원~84만 9000원대다. 9월에는 ‘LG 울트라HD 360(모델명: 32UN880)’도 추가 출시한다.

손대기 LG전자 한국HE마케팅담당 상무는 “LG만의 차별화된 디자인을 적용해 뛰어난 공간 활용도는 물론 사용자 편의성까지 고려한 ‘360’ 시리즈를 앞세워 프리미엄 모니터 시장을 지속 선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