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온스, 노바셀테크놀로지와 ‘안질환 치료 신약’ 개발

[헤럴드경제=손인규 기자]휴온스(대표 엄기안)가 펩타이드 의약품 개발 전문 바이오 벤처 노바셀테크놀로지(대표 이태훈)와 안질환 치료제 신약 개발에 나선다.

휴온스는 지난 14일 경기도 성남 판교 본사에서 노바셀테크놀로지와 ‘NCP112’의 안질환 치료 신약 개발을 위한 기술이전 계약을 체결했다고 18일 밝혔다.

‘NCP112’는 노바셀테크놀로지가 개발한 면역 치료 신약 후보 물질이다. 전임상을 통해 G단백질결합수용체 FPR2를 특이적으로 표적해 아토피 피부염에서 항염증, 피부장벽회복, 가려움증 완화 효능이 있는 것으로 확인된 기능성 펩타이드다.

휴온스는 지난해 12월 NCP112의 G단백질결합수용체 기능 조절과 관련된 염증해소 기전을 활용하면 아토피 외 추가 질환 치료제 개발이 가능할 것으로 판단하고 노바셀테크놀로지와 신규 적응증 탐색을 위한 공동연구 협약을 체결했다. 그리고 공동연구 및 기술 교류를 통해 NCP112의 안구건조증 등 안질환 치료제로의 개발 가능성을 확인해 이번 기술이전 계약을 체결했다.

휴온스는 연내 추가 전임상을 진행해 NCP112의 안질환 치료 효과를 확인할 계획이며, 이후 안질환 혁신 신약 개발 로드맵을 수립해 국내외 임상 및 출시까지 이어갈 계획이다.

엄기안 휴온스 대표는 “전세계적으로 빠르게 증가하는 다인성 안질환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안질환 신약 후보 물질을 탐색하던 중 NCP112의 가능성을 확인했다” 며 “품목 허가를 앞두고 있는 안구건조증치료제 ‘나노복합점안제(HU-007)’를 개발한 안질환 R&D 역량을 모아 새로운 안질환 치료제로 개발해 내겠다”고 말했다.

ikson@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