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주년 파다프 2020, 코로나19 시대 맞는 새 축제로 변신

[PADAF 2020 제공]

[헤럴드경제=고승희 기자] 올해로 10주년을 맞은 융복합 공연예술축제 ‘PADAF 2020(파다프 2020)’이 코로나19 시대에 맞는 공연예술 축제를 선보인다. 무관중 공연과 온라인 녹화 중계가 주를 이루는 새로운 축제다.

올해 파다프는 ‘뉴 노멀 포스트 컨택트(New Normal Post Contact)’로 주제를 정하고, 코로나19로 인해 변화하는 문화예술공연계 생태계에 맞는 새로운 기준의 축제로 변신한다.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오는 22일~23일 양일간 M극장에서 진행될 현장공연은 ‘무관객’으로 제한하고 29~30일 양일간 유튜브를 통해 ‘온라인 녹화중계’로 진행한다.

또 파다프는 무대 공연의 영상화를 통한 재연출 과정을 거쳐 트레일러 영상 제작을 파다프 참가 전 작품에 지원한다. 이번에 선보인 작품 중 우수작품을 선정하여 9월 5일 롯데시네마(건대점)에서 시사회 및 시상식을 할 예정이다.

파다프2020 홍보대사로 선정된 배우 오광록 [PADAF 2020 제공]

해마다 진행한 파다프의 아티스트 협업 워크숍도 온오프라인으로 병행한다.

1차 워크숍은 실연하는 극장의 무대감독을 초빙, 조명과 무대에 관한 기초적이고도 실질적인 강의를 진행하여 참여자들의 공연장 이해를 도왔다. 2차 워크샵은 오프라인으로 멘토들을 만나 참여자들의 작품 진행 과정을 보며 보다 발전된 작품 양성을 위해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마지막 3차 워크샵은 트레일러 영상 워크샵으로 촬영 및 영상감독과 참여자들이 코로나19로 인한 대면 작업 최소화를 위해 온라인으로 만나 촬영 컨셉 회의를 진행한다. 모든 워크숍은 참여 아티스트 및 관계자 모두 사회적 거리 두기 및 마스크 착용 등 정부지침을 모두 따르며 진행한다.

she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