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만원 넘는 편의점 와인 ‘불티’…긴 장마에 홈술용품 ‘날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함께 유례없는 긴 장마로 집에서 술을 즐기는 이른바 ‘홈술’ 관련 매출이 급증했다.

18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이달 들어 홈술 관련 제품이 날개돋힌 듯 팔리면서 호황기를 맞고 있다.

우선 홈술 주종으로 많이 선택되는 와인 매출이 급증했다. 편의점 CU에 따르면, 이달(1일~16일) 모바일 와인 예약 주문 서비스인 ‘CU 와인샵’의 이용 건수가 도입 3개월 여만에 5.2배 급증했다. 지난 6월 서비스를 시작한 CU 와인샵은 CU의 멤버십 앱(App) ‘포켓CU’에서 원하는 와인을 미리 예약하면 지정한 날짜와 점포에서 상품을 픽업할 수 있는 서비스다.

실제로 1~5월 CU의 와인 매출 신장률은 전년 동기 대비 48.6% 정도였지만, CU 와인샵 도입 이후 6월 64.1%, 7월 75.5% 등으로 성장폭이 확대돼 왔다. 특히 8월에는 코로나19와 함께 장마의 영향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매출이 121.8% 급증했다. 특히 15만원 이상 고가 와인이 전체 매출의 30%를 차지하는 등 전월 대비 170%의 신장률을 기록했다.

신소연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