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0만원대 EV ‘르노 조에’ 상륙

유럽에서 전기차 누적 판매 1위를 기록한 ‘르노 조에(Renault ZOE·사진)’가 한국에 상륙했다.

르노삼성자동차는 18일 ‘르노 조에’를 공식 출시하고 국내 시장 공략에 나선다고 밝혔다.

‘르노 조’에는 지난 2012년 유럽 시장에 처음 선보인 이후 올해 6월까지 약 21만6000대가 판매된 베스트셀러 전기차다. 이번에 한국에 출시되는 모델은 지난해 부분변경을 거친 3세대다.

100kW급 최신 R245모터를 장착해 역동적인 주행성능을 제공하는 것이 장점이다. 136마력의 최고출력과 25kg.m(245Nm)의 최대토크를 발휘한다. 전기차 전용 플랫폼을 적용해 핸들링 성능도 뛰어나다.

‘르노 조에’는 54.5kWh 용량의 Z.E. 배터리를 탑재했다. 완충 시 주행 가능 거리는 309㎞다. 50kW급 DC 급속충전기로 30분 충전하면 약 150㎞를 주행할 수 있다. 인테리어는 동급 최대의 10.25인치 TFT 클러스터와 ‘이지 커넥트(EASY CONNECT)’ 멀티미디어 시스템이 적용된 터치 방식 9.3인치 디스플레이가 탑재됐다.

르노 조에는 3개의 트림으로 출시되며 가격은 ▷젠(ZEN) 3995만원 ▷인텐스 에코(INTENS ECO) 4245만원 ▷인텐스(INTENS) 4395만원이다. 환경부의 국고 보조금 736만원과 지자체별 추가 보조금 적용 시 서울시는 최저 2809만원, 제주도는 최저 2759만원에 구매할 수 있다. 정찬수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