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금값, 4개월만에 최대폭 상승…국제유가도 올라

[헤럴드경제=박세환 기자] 국제 금값이 경제 지표 부진에다 달러 약세가 나타난데다 워런 버핏의 금광업체 투자소식에 4개월만에 최대폭 상승세를 나타냈다. 국제유가도 주요 산유국들의 감산이행 소식에 올랐다.

17일(현지시간) 뉴욕상품거래소에서 12월 인도분 금은 온스당 2.5%(48.90달러) 뛴 1998.70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이는 금액(달러) 기준으로 지난 4월22일 이후 가장 큰 오름폭이다.

지난주 주간 가격으로는 10주만에 처음으로 하락을 기록한 금값이 다시 온스당 2000달러에 육박한 것은 미국 국채 수익률과 달러화 약세 때문으로 분석된다. 최근 미 국채 수익률 상승과 달러 가치 회복에 따라 금에 쏠렸던 투자 수요가 다른 안전자산으로 분산됐던 것이 금값을 끌어내린 주된 이유였다.

그러나 미국 경제지표가 부진하게 나와 안전자산인 금값 수요가 늘어났다. 뉴욕 연방준비은행에 따르면 8월 엠파이어스테이트 제조업지수는 3.7로 지난달 17.2 대비 13.5포인트 급락했다. 이는 예상치 19에 못 미치는 것이다.

이날 10년 만기 미 국채 수익률은 0.676%로, 전 거래일의 0.708%에서 눈에 띄게 떨어졌고, 주요국 통화 대비 달러화 가치를 보여주는 달러 인덱스도 0.1% 하락했다.

특히 ‘투자의 귀재’ 워런 버핏이 이끄는 버크셔해서웨이가 지난 2분기에 세계 2위 금광업체 배릭골드의 주식을 대량으로 사들였다는 사실이 공개된 것도 ‘골드러시’에 다시 불을 붙였다.

TD 시큐리티의 전문가들은 “여전히 실질 금리가 계속 내릴 것으로 예상한다”면서 “이는 금 가격이 계속 상당한 상승 압력을 받을 것이라는 점을 의미한다”고 덧붙였다.

국제 유가는 주요 산유국들의 지난달 감산 약속 이행 소식이 전해진 가운데 상승했다.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9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배럴당 2.1%(0.88달러) 오른 42.89달러에 장을 마감했다. 런던 ICE선물거래소의 9월물 브렌트유는 오후 2시50분 현재 배럴당 1.2%(0.52달러) 상승한 45.32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greg@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