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G손보 ‘이조은 치아보험’ 출시

[헤럴드경제=한희라 기자]MG손해보험이 치과치료에 대한 경제적 부담을 줄여주는 ‘(무)이조은 치아보험’을 18일 출시했다.

이 상품은 다양한 담보를 통해 치과치료비뿐 아니라 상해·질병사망, 일반상해수술 등 기타보장까지 광범위하게 제공한다.

‘(무)이조은 치아보험’은 아말감, 인레이, 크라운 등의 각종 보존치료비와 틀니, 브릿지, 임플란트 등 보철치료비를 중점적으로 보장해 고액의 치과치료도 안심하고 받을 수 있다. 크라운, 브릿지, 임플란트, 임플란트 재식립치료비의 경우 고객 니즈에 따라 보장횟수 무제한 또는 연간 3회한 중 선택 가입할 수 있다.

또 예방 및 사전관리 차원에서의 스케일링, 주요치주질환치료비, 치면열구전색술(실란트)치료비와 점검관리를 위한 치아영상진단비(X-ray, 파라노마 촬영), 치수치료비(신경치료)도 보장한다. 치아발치치료비, 치조골이식술치료비, 영구치상실에 대한 위로금 담보도 마련해 보장 경쟁력을 높였다.

치아 관련 담보 외에 상해·질병사망, 일반상해수술, 의료사고법률비용 보장도 운영한다. 보험기간은 5년, 10년, 15년, 20년이며 2세부터 최대 70세까지 가입할 수 있다(최대 80세까지 연만기 자동갱신).

MG손보 관계자는 “치과 외래 이용률이 증가하면서 진료비 부담도 커지고 있다”며 “치아 관련 모든 담보를 탑재한 ‘(무)이조은 치아보험’으로 목돈 드는 치과치료비에 대한 경제적 부담을 줄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hanira@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