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KT 다시 재택근무 돌입…카카오·네이버도 재택

SK텔레콤 사옥

[헤럴드경제=박세정 기자] 서울 수도권 지역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재확산하면서 주요 정보통신기술(ICT) 기업들이 잇따라 다시 재택근무에 돌입했다.

17일 업계에 따르면 SK텔레콤이 이날 일주일 간 재택근무를 결정했다.

SK텔레콤은 이날 임직원에게 “8월 23일까지 일주일간 모든 구성원의 재택근무를 권장한다”고 공지했다.

회사 측은 임직원에게 “모임·약속 등 대면 활동을 수반하는 일정을 전면 재조정하기를 당부한다”면서 “재택근무 기간에 외출을 최소화하고 밀폐·밀집 장소 방문을 절대 삼가 달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불가피하게 업무 수행을 위해 출근할 경우 반드시 사전에 리더와 상의하라”며 “불가피한 출근 및 업무 이동 시에 다중 이용 대중교통 탑승을 지양하라”고 덧붙였다.

SK텔레콤이 코로나19 여파로 재택근무를 결정한 것은 이번이 세 번째다. 올해 2월 25일∼4월 5일, 5월 14∼24일 재택근무를 시행한 바 있다.

이와함께 KT도 18일부터 23일까지 6일간 서울, 경기, 인천, 부산 지역 직원은 재택근무 시행키로 했다.

그 외 지역 직원들도 임산부, 건강취약자, 육아직원 대상으로 재택근무 시행한다.

KT 측은 “임직원 건강을 최우선하고 감염병 예방에 총력을 기울일 것이며, 대고객 서비스에 차질없도록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분당·판교에 있는 IT·게임 기업 일부도 재택근무를 결정했다.

카카오는 이달 14일부터 다시 무기한 원격근무에 돌입했다.

카카오는 코로나19 유행이 시작한 2월 말부터 원격근무 체제에 돌입했다가 지난달 7일 정상 출근 근무로 전환한 바 있다.

네이버는 지난주부터 일주일에 이틀만 회사로 출근하고 나머지 사흘은 원격근무하는 순환근무제를 시작했다.

sjpark@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