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신발투척’ 정창옥, 경찰폭행 혐의로 구속

지난 15일 서울 광화문 일대에서 열린 집회 도중 경찰을 폭행한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정창옥 씨가 18일 오후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정씨는 7월 16일 국회를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신발을 던졌다 체포된 뒤 구속영장이 청구됐었지만, 법원의 판단으로 구속을 면했었다. [연합]

[헤럴드경제=뉴스24팀] 국회를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신발을 던져 구속될 뻔했던 정창옥(57) 씨가 광복절 집회에서 경찰을 때린 혐의로 구속됐다.

서울중앙지법 최창훈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18일 정씨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연 뒤 “죄를 범했다고 의심할 만한 소명자료가 제출돼 있고 증거를 인멸할 염려가 있다”며 경찰이 신청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정씨는 지난달 16일 제21대 국회 개원식에 참석해 연설을 마치고 나오는 문 대통령을 향해 신발을 던진 혐의(공무집행방해 등)로 체포됐다가 경찰이 신청한 영장이 법원에서 기각되면서 구속 위기를 면했으나 이번에는 구속을 피하지 못했다.

경찰에 따르면 정씨는 지난 15일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광복절 집회에서 청와대 쪽으로 이동하던 중 이를 저지하는 경찰관을 폭행한 혐의를 받는다. 그는 현행범으로 체포돼 조사받았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